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225명완치 10,275명사망 269명
검사 누적 839,475명

[지승훈&케이지의 세팍타크로] '핑크대첩' 에이핑크·블랙핑크의 '어게인 데뷔곡'

세팍타크로 2018-07-27 10:00
AD
가요계에는 수많은 명곡들이 존재하지만, 아직 알려지지 않은 숨은 명곡들도 다수 존재한다. 특히 댄스 아이돌 그룹의 노래 중에서 우리가 평소 알지 못했던, 그들의 진가를 알 수 있는 명곡들이 기지개를 켜지 못하고 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와 가수 케이지가 '세팍타크로'라는 새 프로그램으로 숨겨진 명곡들의 역주행을 노린다. 스포츠 종목 '세팍타크로'의 특징에 빗대어 음원차트에서 떨어지지 않고 차트진입이라는 목표를 가지고 두 사람이 뭉쳤다.

이번 6편에서는 가요계 '핑크대첩' 에이핑크와 블랙핑크의 곡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두 그룹의 명곡이 무수히 많은 가운데, 이들의 각 데뷔곡에 대해 파헤쳐봤다.

먼저 지 기자는 에이핑크의 데뷔곡 '몰라요'를 들고 나왔다. '몰라요'는 2011년 4월 데뷔한 에이핑크의 첫 앨범 'Seven springs of Apink'의 타이틀곡이다. '몰라요'는 당시 히트메이커 슈퍼 창따이가 야심차게 오랜 기간 동안 준비해 만든 특별한 애정이 담긴 곡이다.

지 기자는 '몰라요'에 대해 "일곱 소녀들의 감성과 잠재된 끼를 가장 에이핑크답게 풀어낸 곡"이라며 "청순돌로 떠오르게 한 곡이다"라고 설명했다.

케이지 또한 "판타지가 느껴지는 '현' 선율이 쫙 느껴지면서 너무 좋다고 느낀 곡이다"라고 덧붙였다.

지 기자에 맞서 케이지는 블랙핑크의 데뷔곡 '붐바야'를 소개했다. '붐바야'는 2016년 데뷔한 블랙핑크의 첫 앨범 'SQUARE ONE'에 수록된 곡이다. 블랙핑크는 '붐바야'와 '휘파람' 두곡을 모두 데뷔곡으로 들고 나오면서 큰 주목을 받았다.

'붐바야'의 후크는 귀에 착 감기며 더욱 흥을 돋게 한다. 당당하고 카리스마 있는 나를 표현하며 오늘 하루 모든 걸 잊고 너와 춤추고 싶다는 마음을 가사에 담았다.

케이지는 '붐바야'에 대해 "이 곡의 백미는 역시 전조에 있는 부분이 아닌가 싶다. 전조가 되면서 노래가 가요풍으로 바뀐다"면서 "그 소리가 압권이고 EDM스러운 노래가 나온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블랙핑크와 매 앨범 작업을 함께 해온 YG프로듀서 테디에 대해 "요즘 아티스트들이 신시사이저를 많이 사용한다. 여러가지 장비를 통해 (기존에) 없는 오리지널 톤을 추구하는 게 대세인데 그중에서도 테디는 특별히 그런 느낌히 강한 거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지 기자와 케이지의 '세팍타크로'는 YTN Star 페이스북 계정인 'https://www.facebook.com/ytnstar24'를 통해 참여 가능하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