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225명완치 10,275명사망 269명
검사 누적 839,475명

[연예부 기자들] 나영석PD와 정유미 루머 유포 당시 업계 반응?

연예부 기자들 2019-02-16 13:23
AD
■ 방송 : YTN STAR '연예부 기자들'
■ 진행 : 김겨울 기자
■ 대담 : 최보란 기자, 지승훈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김겨울 > 네, 그리고 다른 소식도 한 가지 준비했는데요, 정유미, 나영석 피디의 악성루머 유포자 검거 브리핑 해주시죠.

◇ 최보란 > 네. 지난 10월 경 증권가 정보지를 통해 tvN 예능 '윤식당'에서 출연자와 연출자로 호흡을 맞춘 적이 있는 나영석 피디와 배우 정유미씨의 불륜설이 나왔습니다. 양측은 거짓 소문을 낸 이들을 고소했고 경찰 조사 결과 얼마 전 유포자가 검거됐습니다.

◆ 김겨울 > 저도 찌라시를 보고 놀랐고, 기자들하고 이야기를 하면서 어떻게 이렇게 터무니 없는 내용이 돌까 했었고 당시 수사하는 분들로부터 질문을 받기도 했었는데요, 그 당시 상황을 설명해 주세요.

◇ 최보란 > 증권사에서는 나영성 피디 거취와 함께 이런 이야기가 공개돼 신빙성을 높였는데요, 그래서 이게 진짜 아니냐 하는 의혹을 제기했었습니다.

◆ 김겨울 > 당시 거취 문제가 하나의 중요한 뉴스였는데 이런 내용이 세세하게 나와서 저도 놀랐습니다. 현재 유포자는 다 검거 됐다는 게 검찰 발표인거죠?

◇ 최보란 > 지금 최초 유포자 3명이 입건됐고 출판사 프리랜서 작가 A씨 포함 3명이 검거됐습니다. 그 외 인터넷 카페나 블로거로 유출한 6명, 관련 기사에 악플을 달았던 네티즌들도 모욕죄로 입건됐습니다.

◆ 김겨울 > 당사자들은 당황했을 거고, 나 피디도 처음엔 영광이라고 하고 웃어넘겼는데 진짜로 믿는 사람을 보고 당황했다고 했습니다.

◇ 최보란 > 정유미 씨도 여배우로서 민감한 루머인데 합의나 선처는 없다고 처벌 의사를 밝혔습니다.

◆ 김겨울 > 더 놀랐던 부분이 당시 유포자 중에 한 분이 방송작가라고 나와서 화제인데요, 업계에서는 어떻게 생각하나요?

◇ 최보란 > 네 아무래도 소문 근원이 방송작가들이었다는 사실에 충격을 주고 있어요. 또 최초 유포자도 프리랜서 방송작가한테 이야기를 들었다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이런 부분에 있어서 확인되지 않은 루머를 아무리 동료라고 해도 발설하는 것은 위험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 김겨울 > 앞으로 가짜뉴스에 대해 검증하는 시간을 갖는 것이 좋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취재해 주시기 바랍니다. 수고했습니다.

YTN Star 공영주 연예에디터 (gj920@ytnplus.co.kr)
[영상= 김태욱, 이준혁 PD]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