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현장] "'앤트맨' NO!"...'양자물리학', 박해수의 통쾌한 입술액션 (종합)

영화 2019-09-11 17:19
[Y현장] "\'앤트맨\' NO!"...\'양자물리학\', 박해수의 통쾌한 입술액션 (종합)
AD
"제목이 '양자물리학'이지만 과학적 개념보다 철학적 개념에 더 가깝다. 이찬우는 물이나 꽃을 보고 '아름답다' '밉다'고 말하면 결정체가 변하는 것처럼 그 에너지를 믿고 있는 인물이다. 그가 살아왔던 가치관과 어떤 사건을 대하는 태도와 맞물려 있다." (박해수)

11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양자물리학'(감독 이성태, 제작 엠씨엠씨) 언론시사회 후 기자간담회 배우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창훈 그리고 이성태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 '빅엿'을 날리는 대리만족 범죄오락극이다.

양자물리학은 과학기술뿐 아니라 철학, 문학, 예술 등 여러방면에서 중요한 영향을 미친 입자에 관한 기초 이론이다. 영화에서는 '생각이 현실이 된다'라는 개념으로 해석한 주인공의 인생 모토를 의미한다.

[Y현장] "'앤트맨' NO!"...'양자물리학', 박해수의 통쾌한 입술액션 (종합)

이날 이성태 감독은 "모든 캐릭터가 최대한 현실감 있고 살아 숨 쉬길 바랐다. 아군과 적으로 명쾌하게 나뉘지 않고 각자의 이해관계와 국면의 전환에 따라 적이 됐다가 친구가 되는데, 캐릭터 간의 관계성을 표현하는 데 노력했다"면서 "그것이 일반적인 범죄 장르물과는 다른 점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첫 스크린 주연을 맡은 박해수는 전작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맡은 과묵한 야구선수 제혁과는 상반되는 능청스러운 매력의 이찬우를 연기했다. 압도적인 대사량으로 '입술 액션'을 선보이며 극 전체를 안정적으로 이끌어갔다.

"관객들이 어떻게 볼지 기대가 되고 많이 떨린다"라던 박해수는 많은 대사를 소화한 것에 대해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부터 두께가 대단했다. 외우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체화돼있는 말로 내뱉어야 했는데 시간이 좀 걸렸다. 프리 프로덕션 단계에서 리딩을 많이 해서 처음부터 끝까지 대본을 외운 상태로 촬영에 들어갔다. 재밌었던 경험이었다"라고 회상했다.

[Y현장] "'앤트맨' NO!"...'양자물리학', 박해수의 통쾌한 입술액션 (종합)

서예지는 황금인맥 업계 퀸 성은영을 연기했다. 뛰어난 두뇌와 좌중을 휘어잡는 완벽한 미모로 업계 최고의 매니저 자리에 오른 인물이다. 때문에 서예지는 "의상, 헤어, 메이크업까지 모든 것이 명품화 돼야 했었다. 특히 의상에 신경을 많이 썼다. 가방 하나를 들더라도 어울려야 한다는 압박이 있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몸이 너무 말라서 사이즈에 맞춰 수선했는데 수선하는 분이 '아이가 입을 옷이냐'라고 하더라"라고 한 일화를 소개했다.

김상호는 청렴한 경찰 박기헌 역으로 김응수는 약자에게 강하고 강자에겐 약한 기회주의자 조폭 정갑택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Y현장] "'앤트맨' NO!"...'양자물리학', 박해수의 통쾌한 입술액션 (종합)

특히 김응수는 "담배를 안 피우는데 극 속에서 시가를 많이 피웠다. 고통스러웠다. 한 모금 들이마시면 입안에 바늘 3억 개가 쑤시는 것처럼 따갑고 매웠다"면서 "시가 때문에 수명이 3개월 정도 단축된 거 같다. 감독님한테 소송을 걸려고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범죄 오락영화지만 주인공이 믿는 신념을 따라서 제목을 '양자물리학'으로 지었다. 이성태 감독은 "양자물리학을 그저 끼워 맞추기 소재가 아니라 플롯 안에서 개입시키기 위해 시나리오 과정부터 최선을 다했다. '앤트맨'과는 성격이 다르다. '생각이 현실을 만든다'는 주문에 가깝다. 어렵지 않고 유쾌하고 신나는 영화"라고 강조했다.

박해수는 "영화가 작은 휴식처나 쉼표가 됐으면 한다. 웃음을 주고 대리만족할 수 있는 영화가 되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양자물리학'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OSEN]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