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503명완치 10,422명사망 271명
검사 누적 921,391명

[Y터뷰①]듀이듀이 이수연·김진영 "듀오 디자이너 장점? 아이디어 多+효율성"

Y패션 2019-09-25 09:00
[Y터뷰①]듀이듀이 이수연·김진영 "듀오 디자이너 장점? 아이디어 多+효율성"
AD
2020 S/S 서울패션위크가 한 달도 채 남지 않았다. 이번 서울컬렉션에는 총 34개의 디자이너 브랜드가 참가하는 가운데, 패션쇼의 하이라이트로 여겨지는 마지막 날 피날레 쇼에는 여성 브랜드 '듀이듀이(DEW E DEW E)'가 오르게 됐다.

'듀이듀이'는 이수연·김진영 디자이너가 만든 브랜드로, '듀이듀이'는 '두 디자이너가 만나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내다(Duo+New+2)'라는 뜻을 갖고 있다. 이 브랜드가 서울패션위크에서 쇼를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세 번째로 더욱 기대를 모은다.

YTN Star는 지난 1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듀이듀이' 쇼룸에서 이수연·김진영 디자이너를 만났다. 두 디자이너에게 브랜드의 히스토리는 물론 이번 서울패션위크에서 선보일 컬렉션에 대한 준비 과정과 관전 포인트를 먼저 들었다.

[Y터뷰①]듀이듀이 이수연·김진영 "듀오 디자이너 장점? 아이디어 多+효율성"

◆15년 지기 절친→듀오 디자이너로 동반 성장

'듀이듀이'를 만든 이수연, 김진영 디자이너는 사업 파트너이기 이전에 35살 동갑내기 절친이다. 홍익대학교에서 동양화와 디자인을 복수전공하며 만났고, 학부시절부터 지금까지 무려 15년을 함께 하며 좋은 파트너로 함께 성장했다.

대중에게는 다소 생소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 듀오 디자이너. 하지만 두 디자이너는 다양한 브랜드를 예로 들며 일하는 데 있어 장점이 더 많다고 설명했다. 또 브랜드 창립 전 각자 경험했던 것들이 서로에게 도움이 된다고 입을 모았다.

[Y터뷰①]듀이듀이 이수연·김진영 "듀오 디자이너 장점? 아이디어 多+효율성"

YTN Star: '듀이듀이'에서 두 분이 각기 맡고 있는 역할에 대해 알고 싶어요.

김진영: 디자인 기획은 저희가 함께 하고, 디자인 이후의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맡고 있어요. 수연 실장님은 이미지 작업과 스타일링 쪽을 담당하고 있어요.

YTN Star: 특별히 듀오 디자이너의 장점은 무엇인가요?

이수연: 듀오 디자이너의 장점이 훨씬 많은 것 같아요. 디자인도 같이 고민하다 보니까 더 많은 아이디어가 나오고, 아이디어가 많이 나오다 보니 보완할 수 있는 부분도 많죠. 역할 역시 각자 더 잘하는 걸 맡아서 하고 있어서 효율적이고 일도 수월하게 하는 것 같아요.

YTN Star: 절친이어도 함께 브랜드를 오픈하자고 마음 먹는게 쉬운 일은 아니었을 것 같아요. 창립할때 어떻게 의견을 모았고, 각자의 역할은 어떻게 분담하게 됐나요?

김진영: '듀이듀이'를 만들기 전에 각자 사회생활을 조금씩 했었어요. 저는 혼자 조그만 브랜드를 했지만 잘 안됐고, 혼자 하면 안 되겠구나 하는 걸 뼈져리게 많이 느꼈죠. 수연 실장님은 에디터 일을 하고 있었는데 저는 그쪽 분야를 잘 몰랐고요. 서로 필요한 경험을 3~4년 정도 했으니 둘이 같이 하면 좋겠다 싶어서 시작하게 됐어요.

이수연: 저는 어렸을 때부터 이것저것 재미있는 작업하는 걸 좋아했어요. 스타일링에 관심이 많았고, 졸업하자마자 2년 동안 어시스턴트 생활을 했는데, 선배님들이 화보나 스타일링을 직접 하게 해주셨거든요. 그래서 제가 비주얼 디렉팅을 맡게 됐어요.

YTN Star: 브랜드 론칭 준비는 순조롭게 빨리 된 편인가요?

김진영: 처음 시작할 때는 가로수길의 초입에, 지금보다 더 작은 사무실에서 시작했어요. 하지만 정말 회사처럼 체계적으로 하자고 마음을 모았고, 둘이서 일을 해도 출퇴근 시간은 꼭 지켰어요. 처음에 매출도 안 나오는 상황에서 누군가가 늦잠 자고 안 나오거나, 계획을 미루거나 하면 문제가 됐겠지만, 체계적으로 일을 했기 때문에 처음부터 문제가 없었던 것 같아요. 지금은 직원 수가 늘었지만, 역시 각자의 역할이 각기 다르게 정해져있고 분업화가 잘 되어 있는 편이에요.

▶[Y터뷰②] 듀이듀이 이수연·김진영 "패션위크 피날레 장식하게 돼 놀랍고 기뻐"로 이어집니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 = YTN Star 김태욱 기자 (twk557@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