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441명완치 10,398명사망 269명
검사 누적 902,901명

[Y현장] ‘머니게임’ 어려운 경제 용어? 고수·이성민·심은경 모두 ‘열공’ 중

Y현장 2020-01-08 15:16
[Y현장] ‘머니게임’ 어려운 경제 용어? 고수·이성민·심은경 모두 ‘열공’ 중
AD
“저희의 무기는 세 배우의 연기입니다. 연기력을 따라가다 보면 어려운 경제용어도 이해가 될 것입니다.” 김상호 감독이 장르물인 드라마 ‘머니게임’ 속 어려운 경제용어들이 시청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8일 오후 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호텔에서 tvN 새 수목드라마 ‘머니게임’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김상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고수, 이성민, 심은경 등 드라마의 주요 출연진이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김상호 감독은 “몇 가지 경제용어가 나온다. 어려운 부분이 있을 수 있지만 피하지 않고 하겠다는 생각”이라며 “배우들의 연기를 따라가면 어려운 경제용어도 이해되고 경제 공부가 되는 1석 2조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고수 역시 “처음에는 ‘이게 뭐지?’라는 생각이 들며 어려웠지만 표현하는 입장에서 어렵게 생각하면 시청자 분들도 너무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러 유튜브나 책을 통해 배경지식이나 기본적인 것들을 익히기 위해 많이 공부했다”고 말했다.

이성민은 과거 어려운 용어가 많이 나왔던 의학드라마 출연을 언급하며 “용어를 암기하고 깔끔하게 말하는 것은 배우의 몫인데 그것이 드라마 집중에 방해 요소는 아니었던 것 같다. 우리 경제가 죽느냐 사느냐가 핵심 요소이지 그것을 둘러싼 용어 등은 어렵지 않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과정을 위해 “배우들은 드라마를 준비하며 공부가 필요했다”라며 “드라마를 촬영하며 깨우치고 알게 된 것이 많다. 시청자들이 드라마가 전하는 주제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드라마 촬영을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고 전했다.

심은경 또한 “신주인수권부 사채, 콜옵션 등 대사 중에 어려운 용어가 나오는데 그 단어를 읽는 법부터 익혔어야 했다”라며 “대사에 맥락과 전문적인 지식이 들어있기 때문에 이것을 어떻게 소화해서 연기로 표현하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 모르는 용어는 항상 물어보며 매 촬영마다 대사와의 싸움을 이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게임’은 대한민국의 운명이 걸린 최대의 금융스캔들 속에서 국가적 비극을 막으려는 이들의 숨가쁜 사투와 첨예한 신념 대립을 그린 드라마다. 스크린과 안방극장으로 오가며 탄탄한 연기력을 뽐내 온 배우진 고수를 비롯해 각각 5년, 6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이성민과 심은경이 호흡을 맞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첫 방송은 오는 15일(수) 밤 9시 30분이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제공 =OSEN]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