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206명완치 10,226명사망 267명
검사 누적 826,437명

'우다사2' 이윤미 "둘째딸 다운증후군이란 악플, 속상한 진짜 이유는"

방송 2020-04-02 00:06
'우다사2' 이윤미 "둘째딸 다운증후군이란 악플, 속상한 진짜 이유는" '우다사2' 이윤미 "둘째딸 다운증후군이란 악플, 속상한 진짜 이유는" '우다사2' 이윤미 "둘째딸 다운증후군이란 악플, 속상한 진짜 이유는"
AD



주영훈 아내이자 배우 이윤미가 둘째딸에 대한 다운증후군이라는 악플에 속상한 진짜 이유를 밝혔다.
1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 박은혜는 절친인 이윤미와 클라이밍을 하고 돼지고기로 저녁을 먹으며 대화를 나눴다.
이윤미는 "요즘은 매 순간이 좋다. 댓글을 볼 때도 '나를 다 좋아할 순 없지, 누군가에게 내가 싫은 사람일 수 있다'는 걸 인정하고서 행복해졌다"는 박은혜의 말에 "나한테 뭐라 그러면 괜찮아. 그런데 둘째가 다운증후군이라는 연관검색어가 떠있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그는 "셋째를 낳고 둘째만 예뻐하는 거라며 소설을 썼더라. 연관검색어에도 주영훈 둘째딸 다운증후군이라 떠 있다"라며 "그런데 실제로 그런 아이가 있는 부모한테는 우리가 아니라고 하는 게 상처가 될 것 같은 거다. 그렇게 아무 생각 없이 쓴 글에 정말로 그런 부모들은 속상하고 아니라고 얘기하는 게 중요한 건 아닌 것 같은 거다"라고 말했다.
이윤미의 말에 장애를 가진 아들을 키우는 권오중은 "제가 애한테 올인하다 보니 엄마는 울죠. 아들이 불편한 아들을 키우면서 엄마께 소홀했다. 그게 늘 가슴 아프고 죄송하고, 불효를 안 해도 불효하는 느낌이다"면서 눈물을 흘리며 공감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