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3,812명완치 21,590명사망 413명
검사 누적 2,322,999명

‘가족입니다’ 추자현, 농밀한 감정선·디테일한 연기로 극의 재미 더해

YTN Star 2020-07-20 15:42
‘가족입니다’ 추자현, 농밀한 감정선·디테일한 연기로 극의 재미 더해
AD
배우 추자현이 연기 인생에 새로운 역사를 썼다.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이하 ‘가족입니다’)가 종영을 단 2회 앞둔 가운데, 추자현이 은주 캐릭터로 또 다른 전성기를 맞았다. 농밀한 감정선을 바탕으로 한 명불허전 연기력과 우아하고 고급스러운 외모로 자신만의 캐릭터를 만들어낸 것.

추자현의 캐릭터를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극의 보는 재미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디테일 연기 일인자로 자리매김한 추자현의 매력을 살펴봤다.

극 중 추자현의 패션 안목은 많은 관심을 받았다. 변리사인 은주를 구현하기 위해 의상의 컨셉부터 소재까지 모두 고심해서 골랐다는 추자현. 덕분에 온라인 상에는 극중 은주의 패션 아이템에 관한 게시물이 쏟아졌다.

‘가족입니다’ 추자현, 농밀한 감정선·디테일한 연기로 극의 재미 더해

특히 오버 사이즈 핏 셋업으로 각종 오피스룩을 선보이고, 하늘색, 오렌지 등 과감한 컬러를 자연스레 소화하며 여성들의 워너비 패션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패션을 넘어 고급스럽고 우아한 헤어스타일 역시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풍성하고 길게 늘어트린 장발에 C컬로 포인트를 주어 단아함을 배가시킨 모습은 극 중 ‘은주’와 잘 어울려 몰입도를 높인다는 평을 받았다.

‘가족입니다’ 추자현, 농밀한 감정선·디테일한 연기로 극의 재미 더해

메이크업도 눈여겨볼 만하다. 냉정한 성격인 줄 알았으나 누구보다 가족을 사랑하고 아끼는 캐릭터를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메이크업을 통해 감정 상태를 부각했다.

아버지 상식(정진영)과 남편 태형(김태훈)의 비밀을 알고 난 후 충격에 오열하는 장면에서는 민낯 투혼을, 마음의 문을 열고 점차 가족과 융화가 되어 가는 모습에서는 화사하고 밝은 블러셔와 립스틱으로 달라진 분위기를 느끼게 한 것.

이처럼 캐릭터에 온전히 녹아들어 쉽게 지나칠 수 있는 사소한 1인치를 채우는 추자현의 세심함은 종영을 앞둔 ‘가족입니다’에 궁금증을 더한다. 한편, ‘가족입니다’는 오늘(20일) 밤 9시 tvN에서 방송된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tvN]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