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리뷰] '지금 우리 학교는', 이번엔 학교다…흥미로운 K좀비 서사의 변주

방송 2022-01-28 13:00
이미지 확대 보기
[Y리뷰] \'지금 우리 학교는\', 이번엔 학교다…흥미로운 K좀비 서사의 변주
AD
이번엔 학교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우리에게 익숙한 공간인 학교에 좀비 바이러스가 퍼지면서 학생들이 생존을 위한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를 그린다. 친구, 선생님이 갑자기 나를 공격한다면 어떻게 될까. 익숙한 공간에서 발현된 공포는 스릴러의 긴장감을 극대화한다.

'지금 우리 학교는'는 김은희 작가의 '킹덤' 시리즈를 선보여 호평받았던 넷플릭스가 새롭게 선보이는 좀비물이다. '킹덤'이 조선을 배경으로 한 한국형 좀비물이었다면, '지금 우리 학교는'은 누구에게나 익숙한 공간인 학교를 배경으로 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야기는 한 학생이 한 건물 옥상에서 친구들에게 학교 폭력을 당하는 상황으로 시작한다. 이 아이는 효산고 과학교사 이병찬의 아들이었고, 이병찬은 아들을 돕기 위해 상대를 공격하는 바이러스를 만든다. 그런데 이 바이러스가 모두를 집어삼키는 위협 요소가 되는 것.

과학실에 들어간 현주는 물품보관실에 둔 상자 속 실험용 쥐에게 손가락을 물려 바이러스에 감염된다. 이병찬은 현주를 묶어두지만 탈출한 그가 다른 학생을 물고, 좀비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학생들은 폐쇄되어버린 공간에서 생존을 위한 사투를 벌이게 된다.

'지금 우리 학교는'을 다른 좀비물과 구분 짓는 지점은 바로 여러 사회적 문제까지 담았다는 점이다. 좀비 바이러스의 탄생이 학교 폭력과 깊은 인과관계를 가진다는 점, 이 밖에도 집단 따돌림, 성착취 영상 촬영, 임대 아파트 갈등 상황을 보여주며 사회적 메시지를 던진다.

첫 좀비의 발현을 연기하는 현주 역의 배우 정이서는 신 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팔다리가 묶인 채로 과학실에 감금된 채 온몸에 바이러스가 퍼져나가는 과정을 실감 나게 연기한 것은 물론 과학실을 탈출해 교실에 나타날 때 압도적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후 좀비화되는 과정을 연기한 배우들 역시 실감나는 동작으로 공포를 극대화했다. 연출을 맡은 이재규 감독은 작품 제작발표회에서 "댄서, 배우 출신 안무가가 짠 '존비 안무'로 3개월간 훈련했다. 좀비 표현의 디테일은 어떤 K좀비물보다 낫다"고 자신했다.

다만 일부 배우들의 어색한 연기는 아쉬움을 남긴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신예들을 대거 캐스팅했다. 좀비물이면서 학원물이기도 한 만큼 신인배우들의 조합이 신선함을 자아내기도 하지만, 일부 정확하지 않은 대사 처리와 어색한 표정은 몰입도를 떨어트렸다.

잔인한 수위를 놓고서도 시청자들의 호불호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을 받은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의 확산 과정을 압도적인 스케일과 생생한 묘사로 표현해 내지만, 좀비가 얼굴을 뜯거나 공격하는 그림이 잔혹한 수준이다.

한편 '지금 우리 학교는'은 2009년 5월부터 2011년 11월까지 네이버웹툰을 통해 연재됐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웹툰 종료 10년 만에 영상물로 시청자들을 만나게 됐다.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오늘(28일) 오후 5시 공개된다.

[사진출처 = 넷플릭스]

YTN star 강내리 (nrk@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