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Y리뷰] 사람이 된 악마...오컬트물의 변주 보여준 '변신'

2019-08-15 07:00
공유하기
[Y리뷰] 사람이 된 악마...오컬트물의 변주 보여준 \
악마가 사람이 됐다. 신선한 설정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오컬트물에 가족 미스터리를 껴안은 영화 '변신'(감독 김홍선, 제작 다나크리에이티브)이다.

'변신'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는 악마가 가족 안에 숨어들며 벌어지는 기이하고 섬뜩한 사건을 그린 공포스릴러다.

기존 공포영화들이 악마에 빙의되거나, 악령이나 혼령이 등장해 깜짝 놀라게 하는 전개를 보였다면 '변신'은 악마가 스스로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할 수 있다고 설정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람의 모습을 한 악마는 가장 가깝고 친밀한 가족 사이에 의심과 균열을 일으키고 분노와 증오를 유발하게 한다. 무엇보다 누가 악마인지 사람인지 분간되지 않는 상황이 주는 공포감이 상당하다.

[Y리뷰] 사람이 된 악마...오컬트물의 변주 보여준 '변신'

사제 중수(배성우)는 자신을 따르던 소녀의 몸에 깃든 악마를 내쫓기 위해 구마의식을 하지만 성공하지 못하고 소녀는 죽음에 이른다. 이로 인해 중수와 함께 살던 강구(성동일)네 가족은 이사를 한다. 하지만 강구네는 밤마다 정체 모를 소음을 내는 이웃집 남자와 으스스한 동네 분위기를 느낀다. 얼마 지나지 않아 강구네 가족들이 차례대로 이상행동을 보이기 시작한다.

엄마 명주(장영남)는 계란말이를 게걸스럽게 먹으며 반찬 투정을 하는 아들 우종(김강훈)을 미친 듯이 다그친다. 다정한 엄마의 모습이 아니다. 강구는 딸 현주(조이현)의 방에 몰래 들어가 그를 놀라게 한다. 현주는 언니 선우(김혜준)에게 모진 말을 내뱉는다. 이상 기운을 감지한 선우는 삼촌 중수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중수는 악마의 기운을 알아챈다.

[Y리뷰] 사람이 된 악마...오컬트물의 변주 보여준 '변신'

'변신'의 설정은 색다르다. 오늘 아침은 식칼을 들고 엄마로 변신한 악마가 내일 밤은 장도리를 들고 아빠로 변신하는 모습이 기이하다. 영화는 누가 언제 어떻게 변신할지 모르는 상황이 주는 미스터리와 결합하며 공포감을 끌어올린다.

"'사람한테는 사람이 제일 무섭지 않을까'라는 아이디어에서 시작됐다"고 밝힌 김홍선 감독은 "가장 편안한 가족이 이상하게 변하는 게 어떻게 보면 가장 무서운 것이 아닐까 한다"라고 밝혔다.

[Y리뷰] 사람이 된 악마...오컬트물의 변주 보여준 '변신'

공감을 일으키는 시작에 구마의식, 의문스러운 사건, 서로를 의심하고 분노하는 인물들의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이지만 극은 중반부로 갈수록 '사람으로 변하는 악마'의 패턴이 반복되고 흩어지면 안 되는 가족들이 자꾸 나 홀로 행동하는 등 허술한 지점이 보이며 아쉬움을 남긴다. 신선한 설정과 허술한 전개. 두 지점이 충돌하며 극 후반부로 갈수록 힘을 잃는다. 굉음에 가까운 사운드는 과하게 느껴진다.

배우들의 호연은 극의 구멍을 메운다. 첫 주연작을 내놓은 배성우를 필두로 가족이 전부인 아빠 강구 역의 성동일과 다정한 엄마 명주를 연기한 장영남은 극의 중심을 잡는다. 자식들로 열연을 펼친 김혜준 조이현 김강훈의 얼굴은 새롭다.

오는 21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113분.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URL 복사 그외 공유하기 모두보기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