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혼 실패할 수도"...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사주풀이 '충격'

방송 2019-09-04 09:30
"초혼 실패할 수도"...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사주풀이 \'충격\'
AD
방송인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충격적인 사주풀이 결과가 나왔다.

지난 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철학관을 방문했다.

우선 함소원은 "남편이 요리를 잘해서 한국에서 프렌차이즈 사업을 시작해볼까 싶지만 고민이 많다"며 사업 조언을 구했다.

역술가는 진화의 사주를 보며 "조용하게 태어나고 책임감이 강한 사주다. 남에게 절대 피해를 주는 성격이 아닌데, 이 사주의 단점 중 하나가 소심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원래 소심한 사람이 성공을 한다"며 "지금 사업을 하면 잘 안 맞는다. 방송에 더 집중하는 게 좋을 것 같다. 나중에 철이 든 뒤 안정된 카페 하나 차리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함소원은 "둘째 임신 가능성이 있을까?"라고 물었다. 이에 역술가는 "함소원의 사주에 아기가 많지 않다. 2명까지 가능하다. 남편은 3명 이상 있다. 금술 좋게 열심히 사랑하면 충분히 자식을 얻을 수 있다. 그리고 자식 덕을 볼 거다"라고 답했다. 함소원은 "그런 것 같다. 딸 혜정이를 낳아 좋은 일이 많이 생겼다"라며 미소 지었다.

하지만 역술가는 이들의 위기도 진단했다. 그는 "문제가 하나 있다. 사주에서 '관'이라는 부분은 남자, 남편, 배우자를 표현하는 말인데 함소원의 사주에 이 관이 없어 초혼은 실패할 가능성이 크다"고 짚었다.

또 "이런 사주를 피할 수 있는 편법으로 외국에 살거나 해외를 자주 왔다 갔다 하며 역마살을 가동하는 것이다. 혹은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연상이나 연하를 만나면 좋다. 두 사람의 기운 중 함소원이 더 강한 기로 풀이된다. 함소원 사주가 굉장히 예민하지만 대신 심성이 착하다"고 궁합을 전했다.

이어 "내가 볼 땐 좋은 부부의 조건을 충족한다고 본다. 함소원이 신랑을 잘 만난 거다. 이 정도면 아주 괜찮은 수준이다. 내년에 둘이 크게 싸울 위험이 있으니 조심하라"고 당부했다.

YTN Star 공영주 기자(gj920@ytnplus.co.kr)
[사진제공 = TV조선]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