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현장] '배가본드' PD "세월호 모티브? 특정 사건 NO"

방송 2019-09-10 16:42
[Y현장] \'배가본드\' PD "세월호 모티브? 특정 사건 NO"
AD
'배가본드' 유인식 PD가 드라마의 시작이 세월호 참사를 연상하게 한다는 의견에 대해 조심스럽게 입장을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씨네Q 신도림점에서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유인식)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유인식 감독, 이길복 촬영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 앞서 1회 시사회가 진행됐다. 전개 과정에서 비행기 추락신이 등장한 가운데, 2014년 '세월호 사건'을 연상하게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유 PD는 "최근의 드라마들은 보통 대한민국의 상황에서 영감을 받는다. 저희 드라마는 4-5년 전에 구상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여기에 나오는 사건들이 어떠한 사건에 대한 기억을 환기시킬 수는 있으나 일대일로 대응한다고는 볼 수 없다. 다 섞여 있다. 세월호 뿐만 아니라 여러 가슴 아픈 일들이 있을 테다. 특정 사건을 염두에 두고 찍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는 드라마. 가족도, 소속도,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다. 오는 20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