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th 부국제] '음악앨범' 정지우 감독 "정해인, 뜨거운 배우"

영화 2019-10-09 16:25
[24th 부국제] \'음악앨범\' 정지우 감독 "정해인, 뜨거운 배우"
AD
'유열의 음악앨범' 연출을 맡은 정지우 감독이 정해인과 작업해 "행복했다"고 고백했다.

9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에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이하 부국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받은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감독 정지우) 야외무대인사가 배우 정해인 김국희 그리고 정지우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김고은은 드라마 촬영차 불참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 미수(김고은)와 현우(정해인)가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이날 정지우 감독은 "핸드폰이 없던 시절의 사랑 이야기를 만들고 싶었다"라면서 "사랑은 관계로 이뤄지지만 자신의 내면이 관계를 어떻게 좌지우지하고 또 성장시킬 수 있는지에 매혹됐다"라고 설명했다.

영화는 정해인의 첫 상업 영화 주연작으로 그가 JTBC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이후 고른 차기작으로도 관심을 모았다. 정 감독은 "정해인은 영화나 드라마를 만드는 사람 사이에서 뜨거운 배우였다"라면서 "다음 작품을 무엇을 할지 궁금했다. 영화를 할 수 있을지 물었고 함께 작업해 행복했다"라고 미소 지었다.

김국희의 캐스팅에 대해서는 "뮤지컬 '빨래'에서 할머니 역할은 대단히 유명한 배우들이 해왔다. 김국희도 그 역할을 맡았다. 오디션에서 만났는데 단숨에 작업하면 행복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극 중 정해인은 현우 역을 맡아 찬란했지만 아플 수밖에 없었던 청춘의 10대부터 20대, 서른 즈음에 이르기까지를 이질감 없이 표현했다. 영화는 1994년도를 배경으로 하지만 정해인은 "아날로그적인 사람이라 당시의 감성을 이해하는 게 전혀 어렵지 않았다"라고 웃었다.

그러면서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무대 인사인데 느낌이 좀 다르다. 와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본인을 찾은 관객들에게 고마워했다.

부산=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