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현장] "'빡세게' 최선 다할 것" 방탄소년단, 오늘(9일) 사우디 공연차 출국

가요 2019-10-09 23:27
[Y현장] "\'빡세게\' 최선 다할 것" 방탄소년단, 오늘(9일) 사우디 공연차 출국
AD
그룹 방탄소년단이 중동의 중심, 사우디아라비아(이하 사우디) 공연을 위해 출국길에 올랐다.

9일 오후 방탄소년단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오는 11일(현지시각)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 위치한 '킹 파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 공연을 위해 출국했다. 현장은 방탄소년단이 도착 수 시간 전부터 수많은 팬들로 북적였다. 경호원들과 경찰들까지 배치되며 공항 내 혼란을 최소화하려는 모습도 보였다.

오후 11시쯤 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수많은 인파를 뚫고 출국장으로 향했다. 기자의 "중동국가 첫 공연 소감 질문에 맏형 진은 "열심히 하고 오겠습니다"라고 짧게 대답했고 리더 RM은 "중동은 처음 가보는 곳이다. 처음 공연을 하는 곳이니까 빡세게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각오를 남겼다.

[Y현장] "'빡세게' 최선 다할 것" 방탄소년단, 오늘(9일) 사우디 공연차 출국

사우디 역사상 대규모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 '킹 파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콘서트를 진행하는 해외 가수는 방탄소년단이 최초다. 이에 또 한번 써 내려갈 방탄소년단의 새로운 역사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해당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여는 만큼 방탄소년단의 글로벌 입지를 입증하는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방탄소년단의 사우디 공연은 네이버 브이라이브 플러스(VLIVE+)로 단독 생중계 된다.

최근 한국과 사우디 양국은 '비전 2030'의 협력사업을 이행했다. 또 사우디 정부는 지난달 28일부터 석유 의존도를 줄여 산업 구조를 다변화하기 위해 관광 분야를 육성하려고 한국, 미국, 중국 등 49개국을 대상으로 관광비자를 발급하기 시작했다. 이런 상황에서 방탄소년단의 공연은 양국의 경제 교류를 넘어 문화적으로도 호흡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 = YTN Star 김태욱 기자(twk557@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