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터뷰] "내면 흔들림 담았다" 지코 아닌 우지호의 속 이야기

가요 2019-11-08 08:00
[Y터뷰] "내면 흔들림 담았다" 지코 아닌 우지호의 속 이야기
AD
싱어송라이터 지코가 모든 걸 내려놓고 새 출발을 시작한다. 회사까지 자신의 이름을 건 홀로서기 첫걸음이다.

지코는 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자신의 첫 솔로 정규앨범 'THINKING'을 발표한다. YTN Star는 최근 지코를 만나 근황과 더불어 그의 음악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이번 앨범은 파트1(1~5트랙)과 파트2(6~10트랙)로 나뉘어 무려 수록곡만 10곡이다. 지코는 "음악 소비하는 형태가 빨라졌다. 내가 갖고 있는 방대한 메시지를 한 번에 보여드리는 게 한계가 있었다. 긴 호흡으로 보여드리고 싶어 여러곡들로 구성해 내게 됐다"라고 앨범을 소개했다.

올해 초 지코는 KOZ엔터테인먼트를 설립, CEO로서 본격 홀로서기에 나섰다. 이번 앨범을 만드는 데도 이전과는 다른 마음가짐이었다. 지코는 "블락비나 전 회사에 있을 때는 오로지 내 멋진 모습, 세고 자유분방한 모습을 보여주는 데 집중했다. 하지만 지금은 다르다"면서 "세월이 흐르면서 주변에서 느끼는 감정들에 집중하게 됐다. 감성적으로 사람이 변했고, 음악도 그렇게 변한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실 날이 서 있는 뭔가 강한 이미지를 버리고 싶진 않다. 하지만 이전에 비해 반드시 사수해야한다는 부담감이나 그런 건 사라졌다. 초연해진 느낌이다"라고 덧붙였다.

인터뷰 전 지코는 자신의 명함을 건넸다. 지코라는 이름 대신 본명 우지호가 적혀 있다. 그는 "한 회사의 대표로서, 음악을 하고 대하는 자세가 바뀌었다. 나만 즐길 수 있는 음악보다 조금 내려놓고 대중과 최대한 호흡할 수 있는 음악을 만들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가수 '지코'와 인간 '우지호'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지코는 "일단 지코는 두려움이 없고 자신감이 차 있다. 우지호는 고민과 생각이 많고 안정감을 얻기 위해 항상 고심하는 어려운 사람"이라고 표현했다.

[Y터뷰] "내면 흔들림 담았다" 지코 아닌 우지호의 속 이야기

앨범 파트1을 통해 그간 느끼고 경험한 솔직한 이야기와 자신의 생각으로 바라본 청춘의 자화상을 담았다면, 파트2에는 오랜 생각과 고민 끝에 한층 더 성숙해지고 깊어진 또 다른 지코의 음악을 담아냈다. 지코는 "실제 경험담을 위주로 담았다. 경험이 많아질수록 음악 작업에 있어 더 민감해지는 거 같다"면서 "이번 앨범을 만들 때 그간 느꼈던 감정들을 생각하며 많이 내려놓고 작업했다"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어떤 사건이나 계기가 있었냐는 질문엔 "그냥 모든 벌어지는 일들"이라며 짧은 대답을 내놨다.

또 지코는 "이번 앨범에는 크게 신나거나 쾌감을 자극하는 트랙은 거의 없다. 물론 사운즈적으로 타격감이 있는 걸 만들고 싶었는데 신나는 척 하는 느낌이었다. 현재 감정에 솔직한 음악을 하고 싶었다"라며 앨번 전체의 분위기를 이야기했다.

이번 앨범에 대한 부담감이 컸다. 자신을 바라보는 대중의 기대와 시선들이 크기 때문. 지코는 "데뷔 후 8년 만에 첫 솔로 정규다. 그만큼 스스로도 걱정이 많았다. 하지만 지금이 아니면 (정규를) 언제낼까 싶었다. 부담감을 안고 시작해서 스트레스도 있었지만 앨범이 발매되면 조금 해소될 거 같다"며 미소를 지어 보였다.

[Y터뷰] "내면 흔들림 담았다" 지코 아닌 우지호의 속 이야기

지코는 앨범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많은 고민과 심혈을 기울였다. 그는 "여러 분야의 지인들에게 음악을 들려주며 피드백을 받았다. 내게 가장 잘 맞는 음악들로 엄선하고 싶었다"면서 "음악적으로 실망감을 드리고 싶지 않다"면서 "주목받는 위치에 서 있다는 걸 알고 있다. 그만큼 자존감을 높여주신 만큼 책임감을 갖고 음악을 만들었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지코는 이번 앨범을 통해 대중이 위로를 받고 공감해줬으면 했다. 그는 "방송보다는 공연으로써 팬들과 호흡하려고 한다. 곡에 대한 진중한 모습을 직접적으로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번 앨범은 '지코 내면의 흔들림'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인정하고 싶지 않았던 나의 흔들림에서 나오는 여러 고민들을 담은 앨범이다"라며 신보에 대한 진정성을 전했다.

YTN Star 지승훈 기자 (jiwin@ytnplus.co.kr)
[사진제공 = KOZ엔터테인먼트]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