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용팝 출신 엘린, '로맨스 스캠' 논란 사과 "섣부른 거짓말로 대처"

가요 2019-11-08 15:22
크레용팝 출신 엘린, \'로맨스 스캠\' 논란 사과 "섣부른 거짓말로 대처"
AD
걸그룹 '크레용팝' 출신 BJ 엘린이 '로맨스 스캠'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엘린은 오늘(8일)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을 통해 사과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A씨가 한 달 동안 사과할 기회를 줬는데 어리석게도 그러지 못했다. 방송일을 이어가고 싶은 마음에 섣부른 거짓말로 대처한 것"이라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는 "이기적인 생각으로 상황을 악화시킨 점 죄송하다. A씨에게 사과를 했고, 감사하게도 사과를 받아주셨다. 더 이상 서로에게 해가 되는 상황은 만들지 말자고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단, 남자친구가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 BJ 활동을 하기 전 헤어졌다"며 "제 잘못으로 인해 진실을 해명하는 것도 의심받을 수 있다는 걸 알고 있다. 이 사실만큼은 어떤 거짓없는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일 유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 유명 아이돌 출신 여 BJ에게 10억을 쓰고 로맨스 스캠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로맨스 스캠'은 온라인상에서 불특정 다수의 이성에게 접근해 호감을 표시하고 친분을 쌓은 뒤, 상대에게 금전을 요구하는 방법의 사기를 말한다.

이 글에서 A씨는 "그녀에게 쏜 별풍선만 7억"이라며 "목걸이, 구두, 가방, 이사비용 등 총 10억에 달하는 비용을 썼다"고 전했고, 일부 누리꾼들이 이 BJ를 크레용팝 출신 엘린이라 추측하자 엘린은 2일 해명 방송을 진행한 바 있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아프리카TV 영상 캡처]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