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영 측, 사재기 의혹 반박 "떳떳하지 못한 행위 안 했다"(공식)

가요 2019-12-02 15:22
김나영 측, 사재기 의혹 반박 "떳떳하지 못한 행위 안 했다"(공식)
AD
가수 김나영이 "진심은 통한다는 것을 믿는다"며 일각에서 제기된 사재기 의혹을 부인했다.

소속사 네버랜드 엔터테인먼트는 오늘(2일) 공식입장을 내고 "노력을 알아주시고 응원해주신 팬분들에게 부끄럽거나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한다는 것은 상상도 하지 못할 일"이라며 "저희는 믿는다. 진심은 통한다는 것을"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다만 가수 개인에 대한 모독, 심지어 안타깝게 떠나간 고인들을 언급하는 도를 넘는 악의적인 행위는 더이상 묵과하면 안된다고 생각해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강경한 입장을 드러냈다.

한편 양다일은 지난 1일 김나영과 함께 부른 '헤어진 우리가 지켜야 할 것들'을 발표했다. 이 곡은 이별한 연인들이 서로 지켜야 할 당부를 담은 슬픈 발라드곡으로, 사랑할 땐 너무나 당연했지만 헤어진 후에는 내려놔야만 하는 연인 사이의 솔직한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이하 김나영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네버랜드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먼저 당사의 소속 아티스트 김나영을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김나영은 2012년 '홀로'로 데뷔 이후, 오로지 대중들에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기 위해 8년이란 시간동안 음악만을 바라보며 천천히 또 꾸준히 달려왔습니다. 그 노력과 열정을 평가절하하는 일부 시선도 겸허히 받아들이고 더 좋은 음악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 드려야겠다는 마음은 지금도 변함이 없습니다.

그 노력을 알아주시고 응원해주신 팬분들에게 부끄럽거나 떳떳하지 못한 행위를 한다는 것은 상상도 하지 못할 일입니다.

저희는 믿습니다. 진심은 통한다는 것을.

다만, 가수 개인에 대한 모독, 심지어 안타깝게 떠나간 고인들을 언급하는 도를 넘는 악의적인 행위는 더 이상 묵과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여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분명히 밝힙니다. 이러한 행위는 금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브랜뉴뮤직]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