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현장] '99억의 여자' 조여정 "'기생충' 사모님과 다른 역할 욕심났다"

Y현장 2019-12-03 15:06
[Y현장] \'99억의 여자\' 조여정 "\'기생충\' 사모님과 다른 역할 욕심났다"
AD
“영화 ‘기생충’ 속 배역과는 전혀 다른 역할을 해보고 싶다는 욕심이 들었어요. 그냥 정말 해보고 싶었어요”

청룡의 퀸 배우 조여정이 드라마 '99억의 여자'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3일 오후 2시 서울 구로구 한 호텔에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김영조 PD를 비롯해 배우 조여정, 김강우, 정웅인, 오나라, 이지훈 등 드라마의 주요 출연진이 행사에 참석했다.

‘99억의 여자’는 우연히 99억을 손에 쥔 여자가 탐욕스러운 세상과 맞서 싸우며 돈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조여정은 극중에서 현금 99억을 손에 쥔 여자 ‘정서연’역을 맡았다. 조여정은 앞서 제40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 수상으로 그의 후속작 행보에 대해 기대감이 높아진 상태였다. ‘99억의 여자’에서 조여정은 영화 ‘기생충’ 속 순진하고 심플한 부잣집 사모님과는 정반대의 인물로 변신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여정은 "영화에서는 밝고 순수하며 허당기 있는 사모님 역할이었지만 이번에는 전혀 다른 역할을 해보고 싶었다"고 설명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절망의 끝에 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드라마 속 주인공을 보며 희망을 얻길 바란다. 큰 돈을 얻는다고 행복해지는게 아니라는 사실에 작은 위안을 얻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99억의 여자’는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한 ‘동백꽃 필 무렵’ 후속으로 오는 4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제공 =OSEN]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