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터뷰①] 도상우 “부산 출신인데...사투리+사극톤 어려웠다”

방송 2020-02-15 09:00
[Y터뷰①] 도상우 “부산 출신인데...사투리+사극톤 어려웠다”
AD
배우 도상우의 재발견이었다. 순박한 도령에서 흑화해 왕위 찬탈을 꿈꾸는 야심가로 변하는 두 얼굴의 사나이 이재화 역을 완벽 소화했다.

최근 종영한 TV조선 주말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에서 그는 거리 인생에서 하루아침에 왕위 계승 서열 1위 대군이 되는 매력적인 인물을 맡았다. 극 중 강은보(진세연)을 짝사랑하며 이경(김민규)과는 대립하는 인물로, 결국 스스로 죽음을 택했다.

지난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YTN Star 사옥에서 도상우를 만났다. '간택'을 통해 첫 사극 연기에 도전했다는 그는 “원래 제가 부산 출신인데 이번 드라마에서 사투리 연기를 한다고 해서 내심 기대했다. 그런데 그게 생각보다 어려웠다. 그동안 연기를 표준어로 해왔기에 오히려 사투리가 어색하더라”며 웃었다.

이어 “더불어 사투리에 사극 말투를 하려니 더 혼란스러웠다. 그래서 혼자 녹음해서 들어보고, 감독님이나 고향 친구들에게 조언도 많이 들어서 차츰 제 것으로 만들고 깨달아갔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번 드라마 후 그에게는 ‘사투리 연기하면 도상우’라는 칭찬이 붙기도 했다.

"재화가 처음에는 어리바리하고 능글맞다가 중반부터 서서히 변하고 막판에는 정말 달라진 눈빛, 살기를 보인다. 자결로써 은보를 향한 마음, 야심을 털어버리는 결말이 마음에 들었다. 또 제가 끝에 죽는단 걸 알고 촬영에 임한 게 감정선을 잡는 데 도움이 됐다. 은보가 저를 내치더라도 그에 대한 마음을 계속 품고 가다보니 더 안쓰럽고 안타까운 결말을 만든 것 같다."

[Y터뷰①] 도상우 “부산 출신인데...사투리+사극톤 어려웠다”

'간택'은 그의 열연과 쌍둥이, 예지몽, 간택 등 독특한 소재가 빛을 발해 TV조선 드라마 역대 최고 시청률 기록했다. 마지막회는 시청률 6.3%(닐슨코리아 전국 유료 플랫폼 가입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원래 시청률에 일희일비하지 말자는 주의인데, 이번엔 기분이 정말 좋았다. 열심히 했고 팀워크도 좋았는데 이를 다 보상 받는 느낌이었다."

함께 출연했던 배우 진세연, 김민규와의 호흡에 대해서는 "전부 또래들이라 편하게 촬영했다. 배우 복이 있는 것 같다“며 ”이번에 포상 휴가는 못 가지만 팀원들 다같이 국내 여행을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히 진세연에 대해 도상우는 "작품에 여자들 내용이 많이 담겨있는 만큼 주인공인 세연 씨의 비중이 컸다. 그런데 힘든 내색 한번 없이 현장에서 무한 긍정 에너지로 주변에 밝은 기운을 줬다"고 극찬했다.

기억에 남는 댓글로는 '재발견'을 꼽았다. 도상우는 "많은 댓글이 있었지만 유독 오랫동안 눈에 담았던 댓글은 '도상우의 재발견'이었다"며 "흔히 들을 수 있는 말도 아니고 언제 제가 이런 칭찬을 들어보겠나 싶었다. 아직까지는 칭찬이 부끄럽고 낯간지럽지만 기억에 오래 남을 평가였다"고 전했다.

YTN Star 공영주 기자(gj92@ytnplus.co.kr)
[사진 = YTN Star 김태욱 기자(twk557@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602명퇴원 18명사망 6명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