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터뷰] 김무열 "라미란 누나 바짓가랑이 붙잡고 쫓아갔어요"

영화 2020-02-15 10:00
[Y터뷰] 김무열 "라미란 누나 바짓가랑이 붙잡고 쫓아갔어요"
AD
"라미란 누나가 이 역할에 잘 어울릴 것 같았어요. 작품의 성패를 떠나서 이기적인 마음으로 누나가 어떻게 연기하는지 보고 싶었죠. 잘 해낼 거라는 믿음이 있었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서요? 제가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잘 했어요."

배우 김무열이 영화 '정직한 후보'(감독 장유정)를 선택한 이유는 꽤나 명확했다. 바로 라미란이었다.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다. 실제 영화는 라미란의 원맨쇼라고 불러도 좋을 듯하다. 라미란은 이중적인 국회의원의 능청스러움부터 코미디, 드라마 등을 넘나들며 관객들을 그야말로 들었다 놨다 한다.

"라미란 누나 바짓가랑이 붙잡고 쫓아가면 되겠다 싶었어요. 제 분량을 덜어내야 하는 게 아닐 정도로 이 작품은 주상숙이 중심을 잡고 곧게 뻗어 나가는 게 좋을 듯 했죠. 캐릭터의 욕심보다 이 재밌는 구성 안에서 연기를 하고 싶었습니다."

[Y터뷰] 김무열 "라미란 누나 바짓가랑이 붙잡고 쫓아갔어요"

물론 주상숙의 곁을 지키는, 열정으로 똘똘 뭉친 열정 부자 보좌관 박희철을 연기한 김무열의 활약 또한 빼놓을 수 없다. 그렇지만 김무열은 "라미란 누나가 한 것을 주워 먹었다"라면서 "아무리 생각해도 제가 한 게 별로 없더라"라고 이야기했다.

뮤지컬에서는 밝은 역할도 했지만 '악인전' '기억의 밤' '은교' 등 영화에서는 주로 어둡고 무거운 연기를 했다. 김무열은 영화를 보면서 "웃는 모습이 참 많았다. 그간 작품에서 웃는 모습을 많이 안 보여줬던 것 같다. '행복해 보이는구나'라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미소 지었다. 그러면서 코미디의 매력에 대해 "관객들이 웃는다는 거 자체"라고 말을 이었다.

"사람을 웃기려면 짧은 순간 내에 공감을 이뤄내야 해요. 그걸 찾아내는 게 고되고 힘들지만, 관객들이 웃을 때 그렇게 좋을 수가 없더라고요. 뿌듯했죠. 웃음이 주는 미덕이 있어요. 애매한 분위기 속에 가벼운 농담 하나로 웃고 미묘하거나 어색했던 게 날아가기도 하잖아요. 어려운 작업이었는데 그만큼 보람 있었습니다."

[Y터뷰] 김무열 "라미란 누나 바짓가랑이 붙잡고 쫓아갔어요"

코미디 영화였지만 현장은 치열했다. 배우는 물론 스태프들까지 어떻게 하면 관객들을 웃길 수 있을지 끊임없이 고민했다. 앞서 라미란은 "어렵고 조심스러운 게 아니라 '이렇게 하면 안 웃긴다'라고 대놓고 말했다. 매 장면을 메인처럼 찍었다"라고 촬영 당시를 돌이킨 바 있다.

김무열 역시 "어떨 때는 싸우는 게 아닐까 싶을 정도로 격렬하게 대화가 오갔다"라고 웃었다. 그는 "촬영 전에 스태프들한테 '안 웃기면 절대 웃지 말아 달라'고 말했을 정도"라고 촬영 당시를 돌이켰다.

보좌관 역할 준비에 관해 묻자 "아버지가 보좌관으로 활동했었다"라고 밝혔다.

"제가 어렸을 때 아버지가 보좌관이었거든요. 그 직업에 대한 측은함과 이해도가 있었어요. 비서관 아저씨들이랑 놀았던 기억도 나고요. 실제 보좌관을 만나서 얘기도 나누고 관련 영상도 많이 봤어요. 정치에도 관심이 많아서 자료 수집은 어렵지 않았습니다.“

[Y터뷰] 김무열 "라미란 누나 바짓가랑이 붙잡고 쫓아갔어요"

데뷔 이래 가장 웃긴 캐릭터를 선보인 김무열이지만 오는 3월 스릴러인 '침입자'로 돌아온다.

"사실 스릴러나 코미디나 기본적으로 작업을 하는 태도나 자세는 변함이 없어요. 결국 어떤 얼굴이 잘 어울리는지는 관객들이 찾아주는 것 같습니다. 기회가 온다면 스릴러도 하고 코미디도 하고 그 외에 이것저것 다양한 장르에서 많이 보여드리고 싶죠."

2002년 뮤지컬 '짱따'로 데뷔한 김무열은 어느덧 데뷔 18년 차가 됐다. 18년을 언급하자 당황한 김무열은 "시간이 왜 이렇게 빠른 건지 모르겠다"라고 멋쩍어했다.

"'벌써 이렇게 됐어?' '그동안 뭘 했지?' '나 왜 이러고 살고 있지?'라는 생각밖에 안 들더라고요.(웃음) 어렸을 때 상상했던 저의 30대, 40대의 모습을 떠올리면서 '얼마나 가깝나 혹은 멀어졌나'라고 반성도 하게 되고요. 오히려 철이 없어지는 거 같기도 해요. 모자란 부분도 많이 보이고요. 그 정도의 시간을 배우로 살았다고 하기에 부끄러워요. 그 시간이 부끄럽지 않은 배우가 되기 위해 노력해야죠."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NEW]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602명퇴원 18명사망 6명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