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엑스' 하니·황승언, 복수 성공...자체 최고 시청률

방송 2020-02-15 13:57
\'엑스엑스\' 하니·황승언, 복수 성공...자체 최고 시청률
AD
드라마 '엑스엑스'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다시 썼다.

지난 14일 방송된 플레이리스트, MBC 공동 제작 드라마 ‘엑스엑스(XX)’ 4회 시청률은 2.4%(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도 3.2%까지 치솟으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여기에 2049 시청률은 1.2%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4회 방송에선 이루미(황승언)가 윤나나(하니)와 합심, 바람난 남친 정규민(김준경)에 대한 응징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이루미는 윤나나와 왕정든(이종원)의 지원으로 정규민의 바람 증거를 입수하기 시작했다. 잠든 남친의 핸드폰을 샅샅이 뒤지는가 하면 블랙박스를 복제하는 등 본격적인 반격에 나선 것.

이루미가 찾은 블랙박스에서 결정적인 장면이 포착돼 긴장감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정규민의 바람난 상대가 그간 추측했던 동료 임장미(나은샘)가 아니라 비서 송현주(최재연)였다는 사실이 드러나 보는 이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에 이루미는 윤나나와 함께 정규민과 송현주가 있는 호텔을 급습했다. 모두가 보는 앞에서 정규민을 추궁하고 선물한 시계, 옷 등을 그 자리에서 빼앗으며 제대로 망신을 주는 모습이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하지만 믿었던 남친에게 배신 받은 이루미의 상처는 컸다. 과거 잘못 때문에 벌을 받는 것이라고 판단, 차라리 한 대 치라고 외치는 이루미와 또 그런 그가 안쓰럽지만 쉽게 용서할 수 없는 윤나나의 복잡한 마음까지 엇갈린 이들의 관계가 안쓰러움을 더했다.

한편 대니(배인혁)는 윤나나에게 고백했다. 썸 데이트 끝에 "좋아해요. 저 관심 없는 여자랑 따로 만나고 문자하고 노래 들려주고 그런 거 안 해요. 그거 다 제 고백이었어요"라고 털어놨다. 윤나나 역시 자신도 모르게 대니를 신경 쓰고 있었던 터, 향후 로맨스 향방이 기대를 모은다.

또한 극 말미에는 윤나나와 이루미를 갈라서게 만든 원흉 서태현(신재휘)이 등장, 충격을 안겼다. 서태현이 엮인 코스메틱 런칭 파티를 사장 이루미가 강행할 수 있을지 또 그 때문에 윤나나와의 화해 분위기는 이대로 무마될 것인지 다음 주 마지막 회를 향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엑스엑스(XX)'의 마지막 회는 다음 주 금요일 밤 12시 50분에 방송된다. 매주 수, 목요일 저녁 7시 네이버 V오리지널에서 선공개로 만나볼 수 있으며 유튜브와 페이스북에서도 방영된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MBC, 플레이리스트]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602명퇴원 18명사망 6명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