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344명완치 10,340명사망 269명
검사 누적 868,666명

[Y이슈] "신천지 아냐"...이동욱·아이비·테이·청하, 루머에 몸살 (종합)

가요 2020-03-04 09:51
[Y이슈] "신천지 아냐"...이동욱·아이비·테이·청하, 루머에 몸살 (종합)
AD
코로나19 사태로 모두가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일부 연예인들은 코로나19 확산의 중심으로 지목된 신천지 교인이라는 루머에 이름이 거론되면서 이중고를 겪고 있다. 이들은 루머를 강력 부인하며 법적 대응까지 시사했다.

배우 이동욱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지난 3일 공식 SNS를 통해 "최근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 관련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사실과 무관한 루머 양성 및 악의적인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에 관해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다.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가수 아이비는 SNS를 통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럴 때일 수록 유언비어가 많아져 본질을 흐리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너무 어이가 없어서 웃음도 안나온다. 찌라시 조심해라. 가짜가 판치는 세상"이라며 사진 한 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은 SNS 메신저를 통해 '유명 연예인 신천지 신도들'이라며 전해진 지라시다.

테이 역시 자신의 SNS를 통해 분노를 드러냈다. 그는 그동안 준비해온 버거집의 오픈이 미뤄졌다며 "조금 화나려 한다. 어떤 종교의 모임이 속상하게도 이 근방이라는 소식을 접하고 속상하게도 이 근방이라는 소식을 접하고 미뤘다"고 설명했다.

이어 "심지어 오픈 날짜도 정하지 못한 채 직원들과 하루하루 애태우고 있는데 제가 그 종교인이라니요?"라며 "그 어떤 누구라도 이런 상황을 이용해 거짓정보를 재미삼아 흘리고 이용하지 마세요. 제발 부탁드립니다"라고 당부했다.

앞서 가수 청하 역시 코로나19와 신천지 관련 루머를 직접 부인했다. 청하는 지난달 패션쇼 참석과 화보 촬영을 위해 이탈리아 밀라노에 다녀왔고, 활영에 동행했던 스태프 중 1명이 발열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진 후 확정 판정을 받았으며 이후 추가로 스태프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하는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질병관리본부에서 요청하는대로 자가격리를 진행해왔다. 지난 2일 데뷔 1000일을 맞아 진행한 V라이브에서 "많은 분들이 걱정을 해주시는데 매니저님들을 포함해 저까지 우려하실만한 종교를 가지고 있지 않다"며 종교 관련 루머를 부인했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출처 = OSEN]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