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206명완치 10,226명사망 267명
검사 누적 826,437명

[Y이슈] "코로나 감염" 김재중, 도 넘은 만우절 농담 논란...처벌 청원까지(종합)

가요 2020-04-01 17:30
[Y이슈] "코로나 감염" 김재중, 도 넘은 만우절 농담 논란...처벌 청원까지(종합)
AD
가수 김재중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고백했다가 만우절 농담이라고 밝혀, 논란에 휩싸였다. 공인으로서 신중치 못한 행동이었다며 처벌을 요구하는 청원까지 제기됐다.

김재중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코로나19호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다"라고 고백했다.

김재중의 말이 사실이라면, 국내 연예인 중 코로나19 첫 확진 사례가 되기에 이목이 집중 됐다. 팬들의 걱정과 우려도 쏟아졌다.

그런데 얼마 뒤 김재중은 해당 고백이 만우절 농담이었다며 새 게시글을 올렸다.

김재중은 이 글에서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너무 가슴 아픈 일"이라며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했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셨다"라고 적었다.

이어 "이 글 절대 만우절 장난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해드리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재중은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다.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란다"라고 덧붙였지만, 코로나19로 전 세계에 수 많은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신중치 못한 행동이었다는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이후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연예인 김모씨의 과한 만우절 장난 처벌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게시자는 "공인이라는 사람이 코로나로 장난을 치는게 말이 됩니까? 뉴스에서도 과한 장난은 처벌 대상이라고 했습니다"라며 "김모씨를 처벌하여 두 번 다시 아무도 이런 장난을 못치게 해주세요"라고 요청했다.

한편, 소속사 측은 김재중의 글과 관련해 "현재 김재중이 일본 활동 중이어서 상황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OSEN]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