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206명완치 10,226명사망 267명
검사 누적 826,437명

임영웅·영탁 "'미스터트롯' 출연 안 한다던 장민호 등장에 배신감" 폭로

방송 2020-04-01 17:36
임영웅·영탁 "\'미스터트롯\' 출연 안 한다던 장민호 등장에 배신감" 폭로
AD
장민호가 ‘미스터트롯’에 출연하지 않으려고 했다가 마음을 바꿔 도전하게 된 비화를 공개했다.

1일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최행호) 측은 시기 질투가 꽃피는(?) 사이 좋은 트롯맨들의 모습이 담긴 선공개 영상을 네이버 TV(https://tv.naver.com/v/13152719)를 통해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임영웅이 ‘미스터트롯’ 출연 당시 장민호에게 배신감을 느꼈다고 폭로했다. 동료 가수들의 ‘미스터트롯’ 출연 소식이 들리는 와중에도 장민호는 ‘무조건 안 나간다!’라고 단언했다는 것.

첫 오디션 날 같은 대기실을 썼던 영탁 역시 빨간 옷을 입고 등장한 장민호를 보고 깜짝 놀랐다고 털어놔 장민호를 당황하게 했다.

이에 장민호는 “고민을 진짜 많이 했다”라며 입을 열어 시선을 집중시켰다. “얘네들이 나간다고 하더라. 가만히 생각해봤는데 얘네들이 송가인처럼 잘되는 꼴을 못 볼 것 같았다”라고 반전 속마음을 털어놔 모두를 충격에 빠트렸다.

김국진이 “근데 결국 이들이 송가인처럼 잘됐다”라고 반문하자 장민호는 “제가 그 밑에 바짝 붙어있다. 격차가 많이 났으면 땅을 치고 후회했을 것”이라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물들였다.

영상 마지막에는 홍진영이 “’라스’에 혼자 못 나왔으면 어땠을 것 같냐”고 질문했다. 솔직한 속마음으로 모두를 빵 터트렸던 그가 이번엔 어떤 대답을 내놓을지 이날 밤 11시 5분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MBC]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