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668명완치 10,506명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쉬운 조리법"...'맛남의 광장', 코로나19 직격타 무 농가 살리기

방송 2020-05-22 09:39
"쉬운 조리법"...\'맛남의 광장\', 코로나19 직격타 무 농가 살리기
AD
쉬운 조리법으로 무에서 유를 창조했다. '맛남의 광장'이 코로나19 여파로 직격타를 맞은 무 농가 살리기에 나섰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맛남의 광장' 농벤져스가 찾은 곳은 경기도 내 학교 수 2위인 용인이었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개학이 연기되며 학교 내 급식 운영이 중단됐고, 급식 요리에 많이 활용되는 무 또한 큰 타격을 받았다.

백종원과 양세형은 용인의 무 농가를 찾았다. 백종원은 "농가들이 손해를 많이봐서 급식농가를 포기해버리면 앞으로 이후에 급식에 필요한 식자재 값은 올라갈 수 있다. 도움을 줘야한다"라고 이야기했다.

하우스에는 무가 가득했지만, 학교로 출하 예정이었던 무는 판로를 잃어 수확되지 못한 채 무용지물이 되어가고 있었다. 농민은 무가 더 자랄까 무서워 물도 주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농민에게 "무는 일상에 밀접한 식자재다. 이걸 쉽게해서 드시는 방법을 알려드리면 무 소비가 좀 늘어날 거다. 잘 버텨달라. 다같이 이겨내면 좋은 날이 올 것"이라고 응원했다.

특산물 소비촉진에 힘을 싣고자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이 '맛남의 광장'을 찾았다. 규현은 "나는 백쌤 제자. 요리에 완전히 문외한일 때 선생님 방송 보면서 요리를 배웠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렇지만 "강호동 대 백종원"이라는 김희철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못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용인에 도착한 멤버들은 모양 때문에 상품성이 떨어지는 무로 점심 식사를 준비했다. 백종원은 "소고기뭇국 조차도 끓이는 게 부담스러워서 어렵다고 하는 분들에겐 정말 대박이다"라며 간단히 끓일 수 있는 돼지고기뭇국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백종원은 짜글이를 응용한 무덮밥을 선보였다. 두 가지 메뉴는 멤버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특히 무 덮밥의 맛에 김동준은 "'맛남의 광장'하면서 이거 역대급 메뉴다”라고 했고, 김희철 역시 “지금까지 먹은 것 중 제일 맛있다. '찐'으로 맛있다”라며 한 그릇을 비웠다.

이날 방송에서는 멤버들과 박재범의 전화 연결도 이뤄졌다. 규현은 당황한 듯한 모습을 보였고 양세형은 "둘이 약간 뭐가 있었구나"라며 추궁했다. 규현은 "안 본지 한 6년 됐다. 서로 바쁘니까"라고 대답했지만, 양세형은 계속해서 추리를 이어갔다.

이후 짓궂은 멤버들은 규현에게 전화기를 넘겨줬고 그는 멤버들의 성화에 못 이겨 어색한 안부 인사를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두 사람은 다소 어색하게 통화를 했고, 박재범 역시 규현과 서로 바쁜 탓에 자연스럽게 소원해지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규현은 "우리 예전처럼 지내보자"라고 했고, 이에 박재범 역시 "그럼 새롭게 시작하자"라며 웃었다. 이 장면은 분당 시청률 6.2%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SBS]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