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3,030명완치 11,811명사망 283명
검사 누적 1,319,523명

'개는 훌륭하다' 강형욱, 보더콜리 보호자와 대립 "동거 절대 불가"

방송 2020-06-23 10:02
\'개는 훌륭하다\' 강형욱, 보더콜리 보호자와 대립 "동거 절대 불가"
AD
'개는 훌륭하다' 강형욱이 반려견을 다른 곳에 보내는 문제를 두고 보호자와 팽팽하게 대립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이하 '개훌륭')에는 한 지붕 아래 함께 지내면 안 되는 고민견 코비와 담비의 사연이 소개됐다.

강형욱은 입질이 심해 고민인 보더콜리 고민견 코비네에 또 다른 보더콜리 아기견 담비가 존재한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제작진이 사전 답사를 왔을 때만해도 코비만 키우고 있었는데 그 사이 한 마리를 더 키우게 된 것. 틈만 나면 담비를 괴롭히는 코비로 늘 화장실 변기 뒤에 숨어 지내는 담비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강형욱은 이미 코비 문제로 고민을 신청한 상황에서 담비를 데려왔다는 사실에 답답함을 토로하는 한편, 그동안 대화가 적었던 모녀의 분위기가 코비와 담비로 인해서 밝아졌다는 사실에 "한 편으로는 보호자들의 마음을 이해한다"라고 공감하기도 했다.

하지만 담비가 보호자가 아닌 코비 옆에 가는 모습을 보자 그는 "담비가 코비를 보호자로 인식한다"고 진단했다. 이런 징후는 보호자와 담비가 더는 상호작용을 할 수 없게 될 것임을 암시했기에 앞으로가 더욱 문제였다.

한참을 고심하던 강형욱은 보호자 앞에 무릎을 꿇고 담비를 다른 곳으로 보낼 것을 제안했다. 코비와 담비가 함께 하면 할수록 문제가 더 심각해질 것이라 보았고, 행동을 바르게 고치기 전 환경 개선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보호자는 자식처럼 기르고 마음을 준 담비를 선뜻 보낼 수 없었기에 결국 눈물을 터트리며 거절했다.

이후 보호자와 코비, 담비를 다시 만난 강형욱은 코비가 보호자를 믿지 못한다는 사실과 굉장히 예민하고 불안한 상태임을 새롭게 발견했다. 이에 코비에게만 집중을 해도 감당하기 버거운 수준임을 느낀 그는 담비를 다른 곳으로 보낼 것을 다시 한번 요청했다.

강형욱은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했지만 보호자는 코비와 담비가 함께 잘 지낼 수 있기를 바란다며 뜻을 달리했다.

이처럼 ‘개는 훌륭하다’는 두 반려견의 진정한 행복을 바라는 개통령과 보호자를 통해 어떤 선택이 코비와 담비를 위한 좋은 선택일지 팽팽한 의견 대립 속에 마무리됐다. 이날 시청률은 4.7%(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을 기록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KBS2]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