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5,084명완치 62,530명사망 1,349명
검사 누적 5,354,349명

[Y리뷰] '디바', 신민아의 미소가 서늘하게 다가오는 순간

영화 2020-09-17 08:00
[Y리뷰] \'디바\', 신민아의 미소가 서늘하게 다가오는 순간
AD
'디바'. 이탈리어로 '여신'이라는 뜻을 가진 이 단어의 또 다른 의미는 '전설 속의 괴물', '악귀'다. 제목처럼 영화는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를 타고 쉴 틈 없이 디바의 양면을 오간다. 신민아의 해사한 미소가 서늘하게 다가오는 순간 미스터리 스릴러의 묘미를 제대로 느낄 수 있다.

[Y리뷰] '디바', 신민아의 미소가 서늘하게 다가오는 순간

영화는 다이빙계 디바 이영(신민아)의 시선을 따라간다. 독보적인 다이빙 실력을 자랑하는 그의 옆에는 중학교 때부터 절친했던 동료 수진(이유영)이 있다. 연습량은 최고지만 언제나 이영의 그늘에 머무르고 따라주지 않는 실력에 자괴감을 느낀다. 이영은 수진의 은퇴를 막기 위해 싱크로나이즈 출전을 결심한다.

그러던 두 사람에게 벌어진 의문의 교통사고. 사고 후 수진은 실종된 채 행방이 묘연하고 동료들은 그간 수진의 행적에 대해 의문스러운 말을 쏟아낸다. 국가대표 선발전을 앞둔 이영은 심란함에 좀처럼 마음을 잡지 못한다.

다이빙대에 설 때마다 스치는 그날의 기억과 미스터리한 환영은 좀처럼 낫지 않는 이마의 상처처럼 이영의 삶에 균열을 내기 시작한다. 그렇게 영화는 사고의 진상을 하나둘씩 되짚으며 반전을 거듭한다.

[Y리뷰] '디바', 신민아의 미소가 서늘하게 다가오는 순간

절친한 친구 사이 질투, 욕망과 광기의 표출이라는 다소 기시감이 느껴지는 설정에도 '디바'가 차별점을 가지는 건 다이빙이라는 소재의 역할이 크다.

국내 최초라는 시도에 걸맞게 다이빙과 스릴러가 만났을 때 주는 서스펜스는 신선하고도 강렬하다. 영화 내내 추락과 충돌의 반복은 욕망으로 질주하는 주인공들의 모습과 겹쳐져 극적 긴장감을 준다. 특히 다이빙 장면을 관찰자가 아닌 1인칭 다이버의 시선으로 보여주는 선택은 영리하다. 곤두박질치는 카메라 무빙은 관객이 그 자리에 있는 듯한 느낌을 주며 스릴을 더한다.

다만 극에 달한 욕망과 광기에 비해 서사는 헐겁다. 인물 간 관계와 행위의 이유를 관객에게 충분히 설득하지 못한 탓이다. 심리묘사가 탁월한 초반부에 비해 후반부에 접어들수록 지나친 플래시백 사용과 화면 전환에 기댄다. 부족한 뒷심이 빈틈으로 남았다.

[Y리뷰] '디바', 신민아의 미소가 서늘하게 다가오는 순간

이러한 빈틈을 메운 건 배우들의 호연이다. 이영 역을 맡은 신민아는 '디바'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뽐낸다. 가슴 깊이 자리하고 있던 욕망을 마주하고 광기 어린 인물로 변해가는 이영은 신민아를 만나 생동한다. 초조함과 불안함, 웃음부터 오열까지 감정의 진폭이 크지만 노련한 연기로 자연스럽게 오간다.

후반부 보조개가 깊게 파인 신민아의 해사한 미소가 서늘하게 다가오는 장면은 이 영화의 백미다. 로맨틱 코미디를 넘어 정치물, 스릴러까지 스펙트럼을 확장하는 그의 최근 행보는 주목할 만하다.

이유영의 활약도 눈부시다. 많지 않은 분량에도 등장 때마다 존재감이 돋보인다. "상큼하게 웃고 있지만,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없다"는 감독의 말처럼 묘하게 알 수 없는 눈빛과 표정으로 가슴을 졸이게 한다.

오는 23일 개봉. 러닝타임 84분, 15세 관람가.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메가박스플러스엠]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