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6,926명완치 66,016명사망 1,386명
검사 누적 5,522,189명

사유리 "비혼모, 거짓말도 생각했지만...아들한테 창피해지고 싶지 않아"

방송 2020-12-05 10:39
사유리 "비혼모, 거짓말도 생각했지만...아들한테 창피해지고 싶지 않아"
AD
방송인 사유리가 비혼모를 고백한 이유를 털어놨다.

지난 4일 사유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출산 앞두고 일본으로 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사유리는 비혼모 고백에 대해 "처음에는 솔직하게 말 안 하고 거짓말을 할까? 생각했다"라면서 평범한 이야기로 포장을 할까 고민이 많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들한테 '거짓말은 하지 말고 살자' '솔직하게 살자'라고 가르치고 싶은데 내가 이미 거짓말을 하고 있으면 아들한테 창피한 모습이 될 것 같았다"라면서 "솔직하고 거짓말 없이 살고 싶었다. 그래서 말하려고 결심했다"라고 밝혔다.

친한 언니한테 비혼모로 아이를 낳으면 어떨 것 같냐고 의견을 물어봤을 때 "반대했다"라면서 "친한 언니이지만 말을 못 했다. 그런데 내 배가 커지니까 눈치를 챘다. 왜 말 안 했냐고 하니까 언니는 좋은 직장도, 남편도, 아이도 있다. 모든 걸 가진 사람이 내 마음을 모를 것 같았다고 했다. 언니가 미안하다고 했다. 미안 하라고 한 말은 아니었는데 속상했다"라고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또한 "어떤 사람이 아기를 가지면 '성숙해진다' '어른스러워진다'라고 표현하는데 그렇지 않다. 아이를 안 가져도 어른스러울 수 있고 아기를 가져도 성숙해지지 못하는 어른도 많다"라고 이야기했다.

안 좋게 바라보는 시선에 대해서 사유리는 "내가 한국 나이로 42살에 아기를 낳았다. 욕먹으면 오래 살 수 있다. 나는 오래 살아야 한다. 아들이랑 같이 있는 시간이 40년 정도 있을까 말까다. 욕 많이 먹고 아들이랑 하루라도 같이 있고 싶다"라고 아들에 대해 애틋함을 드러냈다.

지난달 16일 사유리는 자발적 비혼모가 됐음을 알렸다. 그는 자신의 SNS에 "2020년 11월 4일 한 아들의 엄마가 되었다"라면서 "모든 사람에게 감사한다고 전해주고 싶다. 지금까지 자기 자신을 위주로 살아왔던 내가 앞으로 아들을 위해 살겠다"라고 했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사유리 유튜브]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