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6,926명완치 66,016명사망 1,386명
검사 누적 5,522,189명

조혜련 “전교 1등 딸, 학교 자퇴 뒤 1년간 집에 누워만 있었다”

방송 2020-12-13 10:34
조혜련 “전교 1등 딸, 학교 자퇴 뒤 1년간 집에 누워만 있었다”
AD
채널A의 ‘개뼈다귀’에 ‘70년생 여자 개띠’ 멤버로 출연한 조혜련이 ‘바쁜 엄마’로 살아온 인생을 되돌아보며 울컥한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13일 방송을 앞둔 채널A ‘개뼈다귀’에서는 조혜련, 황석정, 조은숙, 이연수가 ‘70년생 개띠’ 김구라 박명수, 이성재, 지상렬을 찾아와 ‘동창회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날 각자 다른 삶을 살아가고 있는 멤버들은 “40대 시절보다는 조금 더 인생을 알 것 같다”면서도, 아직도 꿈을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입을 모았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가운데, 자녀를 둔 멤버들은 부모로서의 삶을 화제로 올렸다.

조혜련은 “이제 우리 애들이 21살, 19살이다”라며 “이제 21살 된 딸 윤아는 중학교 3학년 때까지 전교 1등을 하던 아이였는데, 늘 정신없이 바쁜 엄마의 부재가 문제였는지 고교 입학 뒤에는 학교를 그만두고 1년간 집에 누워 있었다”고 일하는 엄마로서 겪은 과거 고충을 털어놨다.

눈시울이 붉어지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는 조혜련의 모습에 박명수는 “네 마음이. 난리가 났겠다”며 공감했다.

하지만 조혜련은 “딸이 그걸 다 극복하고, 엄마한테서 경제적으로도 독립한다고 편의점 아르바이트까지 시작했다”며 “이제 아들 우주도 나에게 ‘엄마, 진짜 멋있어. 나 이제 잘 클 거야’라고 말해주더라”고 자신의 노력을 알아주는 아이들에게 감사했다.

조혜련의 이야기를 들은 박명수는 “진짜 궁금한데 일에서 ‘잘 된’ 멋진 엄마가 되는 게 나을까, 아니면 ‘잘 된’ 엄마는 아니지만 평상시에 같이 있어주는 엄마가 나을까?”라고 물었다. 이에 조혜련은 깊은 고민에 빠졌다.

한편 박명수의 질문에 대한 조혜련의 대답과, 반백살 ‘개뼈다귀’ 8명의 ‘인생 토크’는 오늘(13일) 저녁 7시50분 방송되는 채널A 인생 중간점검 프로젝트 ‘개뼈다귀’에서 공개된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채널A]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