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3,918명완치 60,846명사망 1,316명
검사 누적 5,192,129명

"아들 전진에게 미안해 연락 끊어"...찰리박, 생활고 근황

방송 2020-12-25 17:15
"아들 전진에게 미안해 연락 끊어"...찰리박, 생활고 근황
AD
전진의 아버지이자 가수로 활동했던 찰리박이 근황을 공개했다.

찰리박은 지난 24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이하 '특종세상')에 출연해 3년 전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투병하며 홀로 생활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뇌졸중으로 인해 편마비 및 언어장애를 앓고 있다는 찰리박은 "죽지 못해 사는 입장이다보니 사람들을 만나는 게 싫다. 재활 운동 하면서 몸이 아프니까 여러 생각도 나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반성하면서 지내고 있다"고 털어놨다.

찰리박은 지하 연습실에서 홀로 생활하고 있었고, 지역복지센터에서 가져다준 음식을 먹으면서 지냈다. 2016년 3번째 아내와 이혼한 후 쭉 홀로 살았다.

"아들과는 연락하지 않나"라는 질문에 찰리박은 "나하고 연락 안 하기로 했다. 입이 두 개라도 말을 못 한다. 내 탓이 크기 때문에 아들을 원망할 일이 없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사업이 잘 안되니까 집안에 신경을 못 썼다. 안양 호프집이 망해서 8~9억 빚을 졌다. 아들이 금전적으로 지원을 많이 해줬다. 매달 돈을 보내줘서 그걸로 생활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그는 "아들이 열 일 제쳐놓고 나한테 많은 지원을 해줬는데 아프니까 더 미안하다"며 "(아들 전진이) 나는 신경 쓰지 말고 며느리 류이서와 알콩달콩 건강하게 행복한 삶 누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mbn]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