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3,918명완치 60,846명사망 1,316명
검사 누적 5,192,129명

지연수, 일라이와 이혼 후 근황… “신용불량자로 마스크 공장서 일해”

방송 2021-01-03 15:07
지연수, 일라이와 이혼 후 근황… “신용불량자로 마스크 공장서 일해”
AD
유키스 일라이와 이혼한 모델 지연수가 신용불량자로 살며 생활고를 겪는 근황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지연수는 최근 유튜브 채널 정호근의 '심야신당'에 출연했다. 그는 배우 출신 무속인 정호근을 만나, 자신의 사주와 운명 이야기를 들으면서 고민을 꺼내놓았다.

지연수는 “신용불량자가 된 지 만 1년이 됐고, 아이와 둘이 생활하는데 대출금도 제대로 못 갚아 힘든 상황이다. 여기에 코로나가 터져 거의 1년간 일을 제대로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지연수, 일라이와 이혼 후 근황… “신용불량자로 마스크 공장서 일해”

그는 "마스크 공장에서 포장 아르바이트도 했지만 이 역시 경쟁이 치열해서 쉽게 일을 잡을 수 없었다. 또한 어린 아이를 돌봐줄 사람이 없어서 아이를 두고 오래 나가 있을 수도 없다. 아이를 생각하면 가슴이 찢어진다"라고 고백했다.

지연수의 사주를 본 정호근은 "현재 사방이 막힌 상황이지만, 45세부터 빛이 찾아드니 희망을 갖고 살라"고 말했다.

지연수, 일라이와 이혼 후 근황… “신용불량자로 마스크 공장서 일해”

한편 일라이와 지연수는 2014년 6월 혼인신고를 하며 부부가 됐다. 당시 11살 나이 차이를 극복한 연상연하 부부로 화제를 모았다. 2017년 3년 만에 정식 결혼식과 아들의 돌잔치를 함께해 축하를 받았지만, 결국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YTN star 김성현 기자 (jamkim@ytnplus.co.kr)
[사진 제공 = 유튜브 채널 ‘푸하하TV’]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