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5,084명완치 62,530명사망 1,349명
검사 누적 5,354,349명

SM엔터 "효연, 김상교 글과 전혀 무관...억측·오해 삼가 달라" (공식)

가요 2021-01-14 17:57
SM엔터 "효연, 김상교 글과 전혀 무관...억측·오해 삼가 달라" (공식)
AD
그룹 소녀시대 효연 측이 클럽 '버닝썬' 사태 최초 제보자로 알려진 김상교가 올린 글과 관련해 "전혀 무관하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14일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YTN Star에 "효연은 당시 DJ 공연 섭외를 받고 공연했을 뿐 해당 글과는 전혀 무관하다"라면서 "억측과 오해를 삼가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밝혔다.

지난 13일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사건의 최초 고발자인 김상교는 자신의 SNS에 효연 사진을 게재한 뒤 "그날 마약에 취해 침 질질 흘리던 여배우가 누구였기에 역삼지구대 경찰 두 사람이 클럽 내부로 들어가지도 못했는지"라면서 "그날의 VVIP 당신은 다 봤을 거 아니냐 효연아. 이제 슬슬 불어 얼마 안 남았어"라는 글을 남겼다.

이 게시물은 이날 버닝썬 사태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빅뱅 전 멤버 승리의 7차 공판일과 겹치면서 화제를 샀다. 그렇지만 SM에 따르면 효연은 당시 DJ로 공연을 했을 뿐이지 김상교의 글과는 전혀 상관이 없다는 입장이다.

김상교는 2018년 11월 24일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클럽 버닝썬 가드로부터 폭행을 당했고 이는 세상 밖으로 일파만파 퍼졌다. 경찰 수사가 이어졌고 그 과정서 경찰 유착, 마약 투약, 탈세 등 의혹이 제기됐다. 버닝썬이 승리가 운영하는 곳으로 알려지며 논란은 급물살을 탔고 그들만의 '카카오톡 대화방'이 세상에 공개되며 버닝썬 사태가 일파만파 퍼졌다.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OSEN]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