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발생 및 예방접종 현황
확진 447,230명완치 396,070명사망 3,624명
1차 접종 42,544,682명접종률 82.9%

[Y초점] '너닮사' 신현빈, 고현정에 안 밀린다…그만의 눈빛 그리고 아우라

방송 2021-10-14 10:12
이미지 확대 보기
[Y초점] \'너닮사\' 신현빈, 고현정에 안 밀린다…그만의 눈빛 그리고 아우라
AD
새 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의 배우 신현빈이 선배 연기자 고현정에 결코 밀리지 않는 눈빛과 연기로 몰입감을 높였다. 특히 전작 '슬기로운 의사생활' 속 장겨울의 모습을 지우고, 완벽하게 새로운 캐릭터로 거듭나 놀라움을 자아냈다.

고현정, 신현빈 주연의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이 지난 13일 밤 첫 방송됐다. 고현정은 화가이자 에세이 작가로 성공한 삶을 살고 있는 주인공 정희주로, 신현빈은 찬란하게 빛나다가 참담하게 망가져 버린 구해원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희주와 구해원의 불편한 재회가 그려졌다. 정희주는 딸 안리사(김수안 분)가 학교의 기간제 미술교사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깜짝 놀랐고, 교사 구해원은 사과를 하겠다고 나와서도 불쾌한 태도로 일관했다. 결국 분을 참지 못한 정희주는 책으로 해원의 머리를 치고 말았다.

신현빈은 고현정과 대면하는 신에서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딸의 일로 화가 머리 끝까지 난 엄마 앞에서 성의 없는 태도와 서늘한 분위기로 "체벌이요? 폭력이 아니라 체벌인데요"라고 대꾸하는 그의 모습은 시청자들마저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이미지 확대 보기

[Y초점] '너닮사' 신현빈, 고현정에 안 밀린다…그만의 눈빛 그리고 아우라

또 구해원은 초록색 코트를 입고 멍한 표정으로 여러 차례 정희주의 집 주변을 서성이는 모습을 보였는데, 방송 후 한 편의 호러영화를 연상케 한다는 평이 이어졌다. 결국 정희주 집 초인종을 누르고, 그의 손에 이끌려 집 내부로 들어가 대화를 나누는 장면에서의 분위기 변화가 압권이었다.

그는 "언니, 정말 오랜만이에요. 언닌 줄 알았다면 고소 같은 바보 같은 짓은 안 했을 텐데 정말 죄송해요"라고 말한 뒤 "리사 엄마가 화가라고 듣긴 들었는데. 잡지에서 언니를 보고서도 언니를 닮은 사람인 줄 알았어요. 언니가 화가가 됐을 거라고는 생각 못했거든요"라며 싸늘한 분위기로 돌변했다.

이 씬에서 거의 독백에 가까운 대사를 소화하면서 오가는 표정 변화와 대사 전달력은 신현빈의 농축된 연기력을 집약해 보여주기 충분했다. 제작발표회에서 고현정이 "기본기가 아주 좋다. 어떤 상황에서도 그 많은 대사를 한 줄도 틀리지 않고 완벽하게 해내더라"고 칭찬한 부분이 누구든 이해됐을 정도.

캐릭터 표현을 위해 감행한 스타일 변신도 눈에 띄었다. 과하게 컬이 많이 들어간 헤어와 늘 입고 등장하는 초록색 코트 차림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러모로 '슬기로운 의사생활' 속 장겨울의 모습과는 180% 다른 연기 변신으로 새로운 인생작 경신을 기대케 했다.

대선배 고현정과 맞붙는 장면에서도 결코 밀리지 않았다. 고현정은 데뷔 30년차로 '모래시계', '선덕여왕', '대물' 등 국민적인 인기를 얻은 대표작을 여러 편 남긴 '명품배우'다. 그러나 신현빈은 자신만의 특색있는 분위기로 대선배에 밀리지 않고 극을 이끌며 존재감을 입증했다.

특히 놀라운 사실은 신현빈이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2'와 '너를 닮은 사람'을 함께 촬영했다는 점. 주연배우가 두 작품을 오가며 촬영을 병행하는 것은 웬만한 다짐이 없고서야 불가능하다. 일정도 빠듯하고 다른 캐릭터를 오가야 하기 때문. 그러나 '너를 닮은 사람'에서는 '슬의생' 장겨울을 완벽히 지운 색다른 변신으로 프로다운 내공을 엿볼 수 있었다.

한편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와 그 여자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오늘(14일) 밤 10시 30분 2회가 방송된다.

[사진출처 = JTBC '너를 닮은 사람' 영상 캡처]

YTN star 강내리 (nrk@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