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靑 "김정은이 트럼프에게 친서 보낸 사실 알고 있었다"

2019-06-12 14:13
공유하기
청와대는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것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이같이 설명하고, 친서의 내용 등 그 이상에 대해선 밝히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따뜻한 친서를 받았다고 밝히면서, 아주 긍정적인 무언가가 일어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제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연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조만간 남북 간, 북·미 간 대화가 재개될 것이라면서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을 위한 대화도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URL 복사 그외 공유하기 모두보기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