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수출통제 폄훼 말라"...오늘 양자협의

경제 2019-07-12 01:01
AD
[앵커]
일본 측이 전방위로 우리나라의 전략물자 불법 수출 의혹을 제기하자, 우리 정부가 공식 브리핑까지 열어 강한 톤으로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정부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이후 처음 열리는 한일 양자협의에서도 이 문제를 포함해 전반적인 설명을 일본 측에 요구할 계획인데,

일본 측의 반응이 주목됩니다.

홍선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 산케이신문은 1면 기사로 한국의 전략물자 관리가 허술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대량 살상무기로 전용 가능한 물자를 북한 우호 국가에 부정 수출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주장했습니다.

후지TV에 이어 극우성향의 산케이신문까지 연일 일본 언론들이 의혹 제기에 나서자, 우리 정부가 공개 브리핑을 열고 다시 한 번 강하게 일본을 비판했습니다.

일본산 불화수소가 북한을 포함한 UN 안보리 결의 제재 대상국으로 유출된 사실이 없다는 겁니다.

특히 한국의 수출통제 체제를 문제 삼는 국가는 일본밖에 없으며, 세계 최고 수준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자신했습니다.

그러면서 언론을 통해 근거 없는 의혹을 계속 제기하는 일본 측의 신뢰를 꼬집었습니다.

[박태성 /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 : 근거를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는 의혹 제기식 뉴스의 양산은 국제사회의 일본에 대한 신뢰를 약화 시킬 것입니다.]

정부는 이번 일본의 수출 규제 이후 처음 열리는 한일 양자협의에서도 이 문제를 지적한다는 계획입니다.

도쿄에서 열리는 이번 양자협의는 국장급 회의를 열자는 우리 요구에 일본이 거듭 반대해 과장급 실무 회의로 열기로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우리 정부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경위와 변경 내용 등에 대한 설명을 요구할 예정입니다.

또, 이번 과장급 협의 이후에 격상된 국장급 논의도 이어간다는 계획입니다.

그러나 우리 측의 거듭된 국장급 양자협의 요청에도 과장급 실무 회의를 고집한 일본이 얼마나 성실하게 응할지는 미지수입니다.

YTN 홍선기[sunki0524@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