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자막뉴스] 인사동부터 인천 송도까지...일본이 지은 이름이라고?

2019-08-13 09:35
공유하기
전통문화의 거리로 유명한 인사동.

그런데 정작 '인사동'은 일본이 제멋대로 붙여준 합성지명입니다.

부근에 큰 절이 있어 '절골'이나 대사동이라고 불렸지만, 지난 1914년, 일본이 행정구역을 개편하며 근처 지명인 관인방의 '인'자와 대사동의 '사'자를 합쳐 이름을 바꿨습니다.

[현준원 / 서울 돈암동 : 아 진짜요? 아 저는 모르고 있었어요.]

[조원숙 / 서울 진관동 : 아니 진짜요? 에이 말도 안 되네요.]

일제는 민족 말살 정책의 목적으로 창씨개명을 실시했습니다.

또, 식민 통치의 편의를 위해 행정구역을 통폐합해 일본식 지명을 갖다 붙이는 '창지개명'도 진행했습니다.

넓은 들이란 뜻의 '너더리'라고 불렸던 곳은 '관수동'으로, 탑이 있는 동네라는 의미를 지닌 탑골은 '낙원동'으로, 잣나무가 있었던 잣골은 '동숭동'으로 바뀌는 등 수도 서울은 일제 창지개명의 주 희생양이었습니다.

일본 지배를 노골화한 지명도 있습니다.

제가 나와 있는 이곳 인천 송도가 대표적인데요, 일본 군함 이름을 그대로 붙인 겁니다.

송도의 일본식 발음은 마츠시마(松島).

청일전쟁과 러일전쟁에 참전했던 일본 군함의 이름입니다.

[윤진솔 / 인천 송도동 : 놀랍고 어떻게 생각하면 불쾌하기도 하고 그래요.]

[최수용 / 인천 송도동 : 생각보다 일본 잔재가 주위에 아직 남아있는 게 많은 것 같아서….]

이런 식민 지배의 흔적은 곳곳에 남아있습니다.

우리나라 지명의 절반 정도가 일본 마음대로 바꾼 것으로 추정되지만, 국민 혼선을 이유로 알면서도 고치지 않는 실정입니다.

[배우리 / 한국땅이름학회 명예회장 : 전국적으로 보면 한 50% 정도가 일본식 이름으로 바뀌었어요. 서울만 하더라도 한 32% 정도가….]

74년 전에 나라는 빛을 찾았지만, 우리 민족의 얼은 아직도 저만치에 있습니다.

취재기자ㅣ김다연
촬영기자ㅣ곽영주 진형욱
그래픽ㅣ최진주 신정인
자막뉴스ㅣ류청희 에디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기 URL 복사 그외 공유하기 모두보기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