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위안부 조롱 논란' 유니클로 광고 이후 불매운동 상황

자막뉴스 2019-10-22 10:48
AD
서울 종로에 있는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대학생 10여 명이 규탄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유니클로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최근 광고는 매우 의도적이라며 유니클로뿐 아니라 일본 아베 정권이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비난했습니다.

또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일본 기업이 손해배상을 해야 한다고 인정한 대법원 판결 1년을 맞는 오는 30일까지 1인 시위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부산에서도 한 시민단체가 유니클로 매장 앞에서 1인 시위를 다시 시작했고, 군산 롯데몰에서는 화장실이 유니클로를 거쳐야만 들어갈 수 있는 구조에 대해 고객들 항의가 잇따랐습니다.

문제가 된 TV 광고는 중단됐지만, 논란은 확산하는 분위기입니다.

이번 달 들어 15주년 맞이 할인 행사에 들어가고 신상품 홍보도 재개했던 유니클로는 곤혹스러워하면서도 논란과 상관없이 영업은 그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입니다.

오해를 일으켜 소비자들을 불편하게 한 점은 죄송하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이런 사과와 해명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다소 수그러드는 듯했던 유니클로 등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다시 거세질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박소정
촬영기자 : 진형욱·박재상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