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5,698명완치 23,717명사망 455명
검사 누적 2,515,325명

황희석 "검찰 쿠데타 세력"...윤석열 등 현직 검사 14인 공개 파장

사회 2020-03-23 20:30
황희석, 현직 검찰 고위 간부 14명 명단 공개
황 후보 "검찰발 국정농단·쿠데타 세력" 주장
대검 "정치인 발언…상식적으로 판단하면 될 일"
야권 "현직 검사 14인 명단, 사실상 블랙리스트"
검찰 "윤 총장 장모 잔고 증명서 위조 의혹 수사"
AD
[앵커]
열린민주당의 비례대표 후보로 나선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이 이른바 '검찰 쿠데타 세력'이라며 현직 검찰 고위 간부 14명의 명단을 공개해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이연아 기자와 자세히 알아봅니다.

이 기자, 명단부터 소개해주시죠.

[기자]
법무부 인권국장을 지낸 황희석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가 자신의 SNS에 현직 검사 14명의 실명과 소속을 정리한 명단을 올렸습니다.

황 후보는 이게 2019년 검찰발 국정 농단 세력, 검찰 쿠데타 세력 명단이라고 주장을 했는데요.

해당 명단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롯해 여환섭 대구지검장, 윤대진 사법연수원 부원장, 신자용 부산동부지청장, 양석조 대전고검 검사 등 14명의 현직 검사들이 포함됐습니다.

대부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관련 의혹과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사건 수사를 담당한 검사들인데요.

이른바 윤석열 라인으로 불리면서 요직을 맡았었는데, 일부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부임 후 좌천돼 지역으로 내려가기도 했습니다.

황 후보는 명단을 올리면서 국민이 널리 퍼뜨려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법무부 고위 간부를 지낸 황 후보가 갑작스레 이런 명단을 공개한 게 예사롭지 않은데요.

어떤 기준에서 만들었다고 주장하는 건가요?

[기자]
황 후보는 평소 자신이 추적하면서 쌓아온 자료와 경험, 다른 사람들이 제공한 정보에 기초한 명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황 후보가 법무부 인권국장과 검찰개혁추진단장을 지냈다는 점에서 명단을 둘러싼 논란이 작지 않습니다.

황 후보는 조국 전 장관의 1호 인사로 분류됐던 인물인데요.

특히 검찰 개혁 실무작업을 담당했기 때문에 공식적, 비공식적 자료를 많이 확보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민변 사무차장과 대변인 등을 지낸 황 후보는 비례대표 후보 회견 자리에서도 비슷한 주장을 펴기도 했는데요.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황희석 /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 (지난 22일) : 작년 흔히 말하는 조국 사태는 정확하게 검찰 쿠데타입니다. 쿠데타를 진압하기 위해서 애를 쓰다가 다시 새로운 소임을 가지고 올해 검찰개혁 완수하기 위해서 이 자리에 섰습니다. 긴말 하지 않겠습니다. 한판 뜰 수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올해 안에 반드시 정리하겠습니다.]

이렇다 보니, 황 후보가 법무부 재직 시절부터 상당히 오랫동안 관련 명단을 준비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이름이 거론된 검사들은 상당히 반발할 것 같은데요. 법무부나 대검의 입장은 뭔가요?

[기자]
법무부 관계자는 "이번 명단 공개와 법무부와는 관계없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따로 입장이 없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며 논란에 끼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는데요.

대검 관계자 역시 정치인이 검찰에 대해 한 발언에 대해 무슨 할 말이 있겠느냐며 상식적으로 판단하면 될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명단에 이름이 공개된 당사자들은 상당히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부는 법적인 절차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야권에서는 이번 명단이 사실상 검사 '블랙리스트'라는 주장도 내놓고 있는데요.

하지만 황 후보는 윤석열 총장 장모와 아내 의혹사건과 조국 전 장관의 가족 수사 상황을 비교하며, 반박했습니다.

윤 총장이 가족 사건에 대해 보고를 받았는지, 지휘하고 있는지 등에 대해 말을 하라고 요구했는데, 억울하게 희생된 조국의 명예회복을 위해 뛰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앵커]
윤석열 장모 의혹 사건 관련 수사는 어디까지 진행된 상황입니까?

[기자]
현재 의정부지검에서 윤 총장 장모 최 모 씨가 350억 원대 잔고 증명서를 위조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수사가 진행 중인데, 공소시효가 이달 말까지로 검찰의 늑장 수사 논란에 불을 지폈습니다.

사건 관계자들의 조사는 어느 정도 마쳤고, 최 씨에 대한 소환 역시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지만, 구체적 일정은 없는 상황입니다.

최 씨 와 관련된 다른 고소 고발 사건도 모두 의정부지검에서 같이 수사를 하고 있습니다.

검찰 안팎에서는 윤 총장 장모 최 씨를 둘러싼 의혹이 검찰 수사로 밝혀지지 않을 경우, 공수처 1호 사건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연아 [yalee21@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