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344명완치 10,340명사망 269명
검사 누적 868,666명

[자막뉴스] 아베, 결국 '긴급사태 선언' 결정...일본 코로나19 상황

자막뉴스 2020-04-07 13:52
일본 '긴급사태' 발령 결정…다음 달 6일까지 1개월간
바이러스 검사 1일 2만 건 시행·병상 5만 개 확보 방침
역대 최대 1,215조 원 규모 긴급 경제대책 함께 발표
AD
늘 걷기 힘들 정도로 붐볐던 시부야와 일년 내내 관광객이 끊이지 않던 아사쿠사.

일본 최대 유흥가인 가부키쵸까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외출 자제 요청과 임시 휴업으로 인적 드문 도쿄는 마치 다른 도시 같습니다.

도쿄뿐 아니라 오사카, 후쿠오카 등 전국 7개 지역에서 앞으로 한 달간 이런 풍경이 이어지게 됐습니다.

아베 총리가 코로나19 감염이 크게 늘고 있는 이 지역에 결국 긴급사태 발령을 결정했습니다.

의료 붕괴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이에 대한 대책도 밝혔습니다.

검사 수가 너무 적어 감염 실태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라 검사를 하루 2만 건으로 늘리고 환자용 병상도 5만 개를 확보할 방침입니다.

일본 정부는 이와 함께 역대 최대인 108조 엔, 우리 돈으로 천 2백 조 원이 넘는 규모의 긴급 경제대책도 내놨습니다.

소득이 크게 준 가구와 자금난에 빠진 중소기업에 직접 현금을 지원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아베 총리는 도쿄와 오사카 등 지자체의 강력한 요구에도 불구하고 경제에 미칠 악영향 때문에 긴급사태 발령을 고심해 왔습니다.

하지만 전국에서 감염자가 급증하고 이달 들어 내각 지지율까지 크게 하락하자 더 이상 결정을 미룰 수 없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긴급사태 선언을 놓고 일본 정부의 고민은 길었습니다.

이번 결정이 너무 늦지 않았기를 바라며 일본 사회는 앞으로 다가올 생활의 큰 변화를 긴장 속에 준비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이경아
영상편집 : 사이토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