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1,344명완치 10,340명사망 269명
검사 누적 868,666명

[자막뉴스] 일본 '긴급사태' 선언 다음 날 코로나19 확진자 수 보니...

자막뉴스 2020-04-09 10:16
긴급사태 선언 다음 날 확진 503명…첫 확진 발생 이후 처음
어제까지 누적 확진자 5,673명·누적 사망자 116명
도쿄에서 하루 144명 최다 확진자 발생…95건은 경로도 몰라
AD
7개 광역도시에 긴급사태가 발효된 첫날 하늘에서 내려다 본 도쿄 신주쿠의 교차로입니다.

어깨를 부딪치며 걸어야 할 정도로 평소 인파가 붐비기로 유명한 곳이지만 한산한 모습입니다.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강조하면서 출·퇴근길 혼잡도 눈에 띄게 줄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하루 전 긴급사태를 선언한 일본 정부를 무색하게 할 만큼 하루 확진자가 5백 명을 넘겼습니다.

지난 1월 말 첫 확진자 발생 이래 하루 확진자가 500명을 넘어선 것은 처음입니다.

누적 확진자는 크루즈선 탑승자를 포함해 5천6백여 명이고, 사망자는 116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수도인 도쿄도에서도 어제 하루 144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역시 하루 최다 확진자 수를 기록했습니다.

이 가운데 감염 경로를 모르는 경우도 95건이나 된다고 보건 당국은 밝혔습니다.

이렇다 보니 자택 대기 명령을 내리는 회사들이 잇따라 나오고 있는 실정입니다.

도쿄도 내 일선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경찰관이 감염된 데 이어 시부야 경찰서 내 유치실에 수감된 5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도쿄 경시청은 당시 유치실 담당 직원과 조사를 했던 경찰관 등 17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 박철원
영상편집 : 김희정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