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3,030명완치 11,811명사망 283명
검사 누적 1,319,523명

[자막뉴스] "후원금 모아 땅 사라"...'나눔의 집' 녹취 단독 입수

자막뉴스 2020-05-28 08:54
지난해 8월, 나눔의집 고위 관계자 한 데 모여
법인이사 A 스님, 지자체 보조금과 할머니 연관
보조금·후원금, '땅 매입에 써야 한다' 발언도
AD
지난해 8월, 안신권 나눔의집 소장과 김정숙 사무국장 그리고 법인이사 A 스님 등이 한 데 모였습니다.

일주일 전 직원들이 후원금 유용 의혹을 제기하자 해명하는 자리가 마련된 겁니다.

A 스님은 대뜸 지자체 보조금과 할머니들의 존재 이유를 연관 지었습니다.

[A 스님 / 나눔의집 법인이사(지난해 8월) : 미래 사업에 대한 틀이 있었어요. 지금은 할머니들이 계시기 때문에 가장 예산 받기 좋은 게 거주시설…. 할머니들 거주시설에 대해서 얘기를 하면 지자체가 돈을 줍니다. 다른 것은 돈을 안 줘요. 거의.]

사업 예산확보 전략 가운데 하나로 지자체 보조금 타내기가 있고, 특히 할머니들이 살아계실 때 최대한 받아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특히 보조금과 후원금을 할머니들이 아닌 평화인권센터를 짓기 위한 땅을 사는 데 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A 스님 / 나눔의집 법인이사(지난해 8월) : 계속 땅을 더 사라고 주문하고 있습니다. 후원금을 쓰지 말고 땅을 사서 인권센터가 마무리 제대로 될 수 있도록 하자….]

실제로 나눔의집은 수년간 경기 광주시 퇴촌면 일대 땅을 계속 사들였습니다.

법인이 소유한 땅만 모두 13,685제곱미터, 이곳에 지어진 건물과 토지 가치는 29억 원이 넘습니다.

[퇴촌면 원당2리 관계자 : 그 앞에 주차장 부지라든가 옆에 산 2천 평을 실제 구입했고요. (근처 논도) 사려고 계속 노력했는데 토지주가 계속 거부한 상황이고요.]

하지만 8년 가까이 진행된 평화인권센터 사업은 자금부족을 이유로 첫 삽도 뜨지 못한 상황.

당시 회의에선 쌓아놓은 후원금 72억 원을 할머니들을 위해 전혀 쓰지 않는다는 지적도 줄곧 이어졌습니다.

[김대월 / 나눔의집 학예실장(지난해 8월) : 할머니가 겨울에 여름 신발을 신고 나가고, 할머니 옷을 사려면 스님이 명절 때 준 용돈으로 사야 하고 그게 없으면 못 사고….]

경기 광주시는 할머니들에 대한 잠재적 학대로 보고 나눔의집에 주의조치를 내렸고, 국가인권위원회는 인권 침해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김지환
영상편집 : 이자은
그래픽 : 정지원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