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3,030명완치 11,811명사망 283명
검사 누적 1,319,523명

"伊 최초 확산지 마을 주민 40%가 무증상 감염자"

국제 2020-07-01 07:38
AD
이탈리아의 코로나19 최초 확산지 가운데 하나로 보고된 마을에서 전체 주민의 40%가 무증상 감염자였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탈리아 파두아대와 영국의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의 공동 연구진은 지난 2월 이탈리아 내 코로나19 첫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돼 최초로 봉쇄령이 내려진 '보' 마을의 코로나19 감염 실태를 연구했습니다.

연구진은 봉쇄령 시행 초기와 14일 이후 3천2백여 명의 마을 주민 대부분을 대상으로 한 차례씩 바이러스 검사를 시행했습니다.

검사 결과 봉쇄령 초기엔 피검사자의 2.6%인 7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2주 뒤에는 확진자 수가 29명으로 뚝 떨어졌다.

그러나 두 차례 모두 무증상 감염자 비중이 40% 이상이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는 발병 초기 무증상 감염자가 코로나19 확산에 큰 역할을 했을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탈리아 중앙정부는 바이러스 확산 초기 고열·폐렴 등의 확연한 증상이 있는 환자에 대해서만 바이러스 검사를 시행하도록 하는 방역 대책을 유지했습니다.

그러는 사이 무증상 감염자가 자신도 감염 사실을 알지 못한 채 여기저기 바이러스를 옮겼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는 아울러 적극적인 바이러스 검사를 토대로 한 자가 격리, 지역사회 봉쇄 등의 적극적인 대응만이 바이러스를 신속하게 통제할 수 있다는 사실을 뒷받침합니다.

연구팀은 "바이러스가 조용하고 광범위하게 퍼지는 특성이 있지만 통제 가능하다"면서 "증상이 있든 없든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검사를 하는 것이 바이러스를 통제하는 하나의 방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