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4,389명완치 13,280명사망 301명
검사 누적 1,579,757명

[자막뉴스] 한국이 G7 참여? WTO 사무총장?...사사건건 발목잡는 일본

자막뉴스 2020-07-01 14:14
日 외무성 장관…'한국 참여' G7 확대 반대 입장
WTO 제소 재개…日, 유 후보 조직적 반대 전망도
'제소 당사국' 한국 출마에 부정적 인식 드러내
AD
모테기 일본 외무성 장관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현재 G7의 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한국이 참여하는 확대 구상에 반대 입장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 겁니다.

[모테기 도시미쓰 / 일본 외무성 장관 : 우리나라뿐 아니라 G7이 이런 형태로 유지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다른 회원국들도) 생각하고 있으리라 봅니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출마한 차기 WTO 사무총장 선거도 일본 정부에게는 초미의 관심사입니다.

수출규제 문제를 놓고 WTO에서 일전을 앞둔 상황 속에 일본이 조직적으로 유 후보 반대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모테기 외무성 장관은 '주요국의 이해를 조정하는 능력'을 차기 사무총장의 주요 자질로 꼽은 바 있습니다.

제소 당사국인 한국 후보의 출마에 부정적인 인식을 돌려 말한 셈이지만 공개적인 반대 입장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모테기 도시미쓰 / 일본 외무성 장관 : (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특정 후보에 대한 입장을 결정한 사실은 없습니다.]

악재는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국이 WTO에 수출규제 문제를 다툴 패널 설치를 요구하자 일본 정부는 거부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와 동시에 한국산 탄산칼륨에 대한 덤핑 판매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가지야마 히로시 / 일본 경제산업성 장관 : 일본 국내 관련 기업으로부터 (한국산 탄산칼륨에 대한) 과세 신청이 있었습니다. 한일 관계나 수출관리 운용의 재검토와는 무관합니다.]

강제동원 역사를 부정하는 전시 내용으로 비판받고 있는 산업유산정보센터도 유네스코에서 또 다른 쟁점이 될 전망입니다.

강제동원 배상 판결에 따른 수출규제 이후 1년이 지났지만 한일 관계는 여전히 한겨울입니다.

국제무대 곳곳에서 맞부딪치는 가운데 양국이 대화의 돌파구를 찾기는 당분간 쉽지 않아 보입니다.

취재기자 : 이경아
촬영 : 사이토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