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4,389명완치 13,280명사망 301명
검사 누적 1,579,757명

[자막뉴스] "WHO, 알고 있다"...렘데시비르 사재기 소문의 실체

자막뉴스 2020-07-02 09:20
WHO, 전세계 천만 누적 확진자 중 6월 한 달간 확진자 '60%'
WHO, 코로나19 中 발원설 규명 위해 다음 주 전문가 中 파견
美 '렘데시비르 사재기 의혹' 관련 "WHO, 알고 있다" <AP>
WHO "모든 나라, 코로나19 의약품에 공평한 접근 바람직"
AD
일본에서 어제 하루 126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새로 확인됐습니다.

최근 나흘 연속 100명대를 기록해 비상사태 해제 이후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미국 뉴욕시는 오는 6일로 예정했던 식당의 실내영업 재개를 연기했습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현지 시각 1일 "식당 실내영업을 강행할 때가 아니다"라면서 재확산을 우려했습니다.

브라질에서도 코로나19 피해가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자 모든 외국인에 대한 입국 규제 조치를 또다시 30일간 연장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세계보건기구는 이미 천만이 넘은 전체 확진자 중 지난 한 달간 보고된 확진자가 60%를 차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일부 국가들에 대해서는 장기간 곤란한 상황을 맞을 수도 있다며 우려감을 더했습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 WHO 사무총장 : 일부 나라에서는 모든 수단을 자유롭게 이용 못하고 세분화된 접근법을 쓰고 있습니다. 이들 나라들은 장기에 걸쳐 곤란한 상황에 직면할 것입니다.]

WHO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중국에서 발원했다는 주장 이후 논란이 있었던 것과 관련해 다음 주 전문가를 중국에 파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마이클 라이언 /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 : 지금 현재 절차적 관점에서 처리되고 있는데 WHO 본부에 있는 2명의 전문가가 해당 국가 팀에 합류하게 될 것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AP통신은 현 상태에서 코로나19 치료약으로 알려져 있는 렘데시비르의 재고 대부분을 미국이 사들였다는 보고와 관련해 WHO 관계자가 "알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따라 다른 나라에서는 앞으로 3개월간 렘데시비르를 구입할 수 없게 됐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WHO의 라이언 사무차장은 일부 국가의 코로나19 관련 의약품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 모든 나라가 약품에 공평하게 접근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취재기자 : 박철원
영상편집 : 고창영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