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4,660명완치 13,729명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37,844명

[자막뉴스] "한 채만 남기고 처분" 말하고 정작 비판받는 노영민

자막뉴스 2020-07-03 11:44
AD
지난해 12월 16일 종합부동산세를 강화하는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다음 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 가운데 수도권 다주택자들은 한 채만 남기고 팔라고 권고했습니다.

6개월 시한을 정했지만 이행한 참모들은 거의 없었습니다.

[신철영 / 경실련 공동대표(그제) :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 관료들이 부동산 불로소득으로 부를 축적하고 있는 상황에서 제대로 된 주택 정책이 나올 리 없다고 판단한다.]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한 비판 여론이 커지면서 대통령 지지율이 넉 달 가까이 만에 50% 아래로 떨어지는 등 국정 운영에도 부담을 줬습니다.

그러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다주택자인 청와대 참모들은 이달 안에 한 채만 남기고 처분하라고 다시 권고했습니다.

노 실장 자신을 포함해 비서관급 이상 12명이 대상입니다.

서울 도곡동과 잠실동에 집을 보유한 김조원 민정수석 등 수석급이 5명이고, 경기 과천과 서울 마포에 집이 있는 여현호 국정홍보 비서관 등 비서관급 6명입니다.

노 실장은 스스로 권고를 이행하는 차원에서 아파트 두 채 가운데 한 채를 매물로 내놨는데 이게 다시 비판을 사고 있습니다.

시세 3억 원 가까운 청주 아파트만 내놓고 10억 원 넘는 서울 반포의 아파트는 계속 보유하겠다고 밝혔기 때문입니다.

이 과정에서 청와대가 노 실장이 반포의 아파트를 팔기로 했다고 브리핑했다가 뒤늦게 정정하면서 논란을 키웠습니다.

청와대 참모들은 집 한 채만 남기고 팔라는 비서실장의 2차 강력 권고는 본인 스스로 강남의 집은 보유하겠다고 선택하면서 뒷말만 낳고 의미마저 퇴색했습니다.

취재기자ㅣ차정윤
촬영기자ㅣ김정한 이동규
영상편집ㅣ이영훈
자막뉴스ㅣ류청희 에디터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