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4,389명완치 13,280명사망 301명
검사 누적 1,579,757명

법무부 '입장문 가안' 최강욱 측 유출 논란...최강욱 "어이가 없어"

사회 2020-07-09 08:10
법무부 \'입장문 가안\' 최강욱 측 유출 논란...최강욱 "어이가 없어"
AD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둘러싼 내부 논의 과정이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에게 새어나간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최강욱 대표는 어제 추미애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건의를 거부하겠다는 뜻을 밝힌 지 2시간쯤 지나 페이스북에 '법무부 알림'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법상 지휘를 받드는 수명자는 따를 의무가 있고 이를 따르는 것이 지휘권자를 존중하는 것이며, 다른 대안을 꺼내는 건 공직자의 도리가 아니라는 등의 내용이 담겼습니다.

최 대표는 이 메시지를 올리면서 공직자의 도리가 윤 총장에게 가장 부족한 지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이는 법무부가 윤 총장의 건의를 거부하겠다는 뜻을 언론에 알리기 위해 추 장관과 문구를 조율하는 과정에서 작성된 '가안'으로, 법무부가 언론에 배포한 메시지와는 다른 문구였습니다.

최 대표는 30분가량 지나 글을 지운 뒤 혼선을 빚어 송구하다고 적었고, 법무부는 최 대표가 올린 내용이 법무부의 최종 입장이 아니고 글이 실린 경위도 알지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최 대표는 귀가하는 과정에서 SNS를 살피다가 언뜻 올라온 다른 사람의 글을 복사해 옮겨적었을 뿐이라며, 이런 설명을 해야 한다는 게 참 어이가 없고 완전히 헛짚은 것이라고 반발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