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4,389명완치 13,280명사망 301명
검사 누적 1,579,757명

'징용기업' 자산 매각 이번주부터 가능...日 "모든 대응책 검토"

국제 2020-08-02 14:33
AD
징용 기업인 일본 제철의 한국 내 자산 매각 절차가 이번 주부터 가능해지는 가운데, 일본 정부는 모든 대응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어제 요미우리 TV에 출연해, 일본 징용 기업의 자산 매각 문제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스가 관방장관은 일본 정부의 대응 조치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으면서도 방향성은 확실하게 나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교도통신은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보복 조치를 본격 검토하고 있다면서, 비자 발급 요건의 강화나 주한 일본대사의 일시 소환 등이 떠오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산케이 신문을 비롯한 일본 매체들은 징용 배상 원고 측의 일본 기업 자산 매각에 대응해 일본 정부는 일본 내 한국 자산의 압류와 한국산 제품의 관세 인상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한국인 징용 피해자 4명은 한국 대법원의 판결에도 불구하고 배상을 거부하는 일본 제철의 한국 내 자산에 대해 압류를 위한 법적 준비 절차 진행해 왔으며, 이번 주 화요일부터 압류 자산을 매각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하지만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자산 압류를 위한 법적 절차가 완료됐다 하더라도 피고 측의 의견 청취와 자산 감정 등의 절차가 남아있어 실제 현금화를 하려면 수개월이 더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