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72,340명완치 58,253명사망 1,249명
검사 누적 5,061,290명

[자막뉴스] 폭우에도 산사태 인명피해 없었던 이유, '이것' 다시 주목

자막뉴스 2020-08-12 10:17
폭우에 흙·나무 휩쓸려 내려온 뒤 '사방댐'에 쌓여
며칠째 내린 폭우에도 산사태로 인한 인명피해 없어
2011년 우면산 산사태 후 마을 주변 계곡 사방댐 설치
"댐에 쌓인 토사 걷어내는 작업해야 산사태 방지 효과"
AD
경기도 안성시 한 계곡에 흙과 나무들이 여기저기 쌓여 있습니다.

빗물에 휩쓸려 내려오던 토사가 '사방댐'에 그대로 걸려 있는 겁니다.

제가 서 있는 이곳이 바로 사방댐입니다.

장맛비에 떠밀려 온 흙과 나무가 제 키보다 더 높은 댐을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

이 지역에도 폭우가 강타했지만 계곡 하류 마을에 산사태로 인한 인명피해는 나지 않았습니다.

사방댐이 계곡을 따라 내려온 토사를 막아주고 유속을 늦춰 산사태를 예방하는 역할을 한 겁니다.

사방댐의 필요성이 떠오른 건 대규모 인명피해가 났던 지난 2011년 서울 우면산 산사태 이후입니다.

나무 심기를 위주로 하던 산사태 대비책이 이 사고를 계기로 마을 주변 계곡에 사방댐을 짓는 거로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전국에 산사태 위험지역으로 지정된 2만여 곳 가운데 현재 만2천여 곳에 설치된 상태입니다.

최근 폭우에 토사가 유출된 사례는 천백여 건에 이르는데 사방댐이 있는 곳에서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더 지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조원철 / 연세대 토목공학과 교수 : 우선 물이 흐를 수 있도록, 물이 땅속에 고이지 않도록 물길을 계곡에 만들어주고, 그래도 토사가 내려올 경우 대비해서 사방댐을 만들어야 합니다.]

전문가들은 사방댐 설치뿐 아니라 관리도 중요하다고 지적합니다.

댐에 쌓이는 토사를 제때 걷어내는 준설 작업을 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이와 함께 산림 개발에 앞서 자연 그대로의 물길을 고려한 배수로 설치와 탄탄한 기초공사가 밑바탕이 돼야 산사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취재기자 : 박기완
촬영기자 : 심관흠
그래픽 : 이상미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