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3,812명완치 21,590명사망 413명
검사 누적 2,322,999명

[자막뉴스] 코로나19 의심증상 있는데...사랑제일교회 목사의 엉뚱한 권유

자막뉴스 2020-08-15 12:29
코로나19 의심증상 있는데…목사 "검사받지 말라"
사랑제일교회 측, "아프면 감기약 먹으라" 권유
"의심증상 있으면 바로 검사" 정부 방역수칙 무시
AD
어제 정오쯤.

사랑제일교회 교인인 70대 A 씨는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 선별진료소로 향했습니다.

그런데 도착 즈음 목사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대뜸 진단 검사를 받지 말라고 말립니다.

[목사: 지금 가시지 마시고.]

[A 씨: 자식들이 난리 치는데.]

[목사: 어떻게 또 (코로나19 확산 책임) 뒤집어 씌우면.]

진단 검사를 사흘 뒤에 받으라며 아프면 감기약을 먹으라고 엉뚱한 권유를 합니다.

[목사: 만약에 확진 판정받으면 어떻게 하려고. 확진자라고, 어떻게 하려고 그래.]

[A 씨: 그것도 문제네.]

[목사: 몸조리 잘하시고, 3일 후에 가셔, 3일 후에 가셔요.]

[사랑제일교회 관계자: 우리 전광훈 목사님 기도가 있어 ○○○ 나오시잖아요. 거기서 저기(진단검사) 하지 마시고 그냥 집에서 감기몸살약 사다가….]

왜 하필 사흘 뒤로 미루라고 한 걸까?

공교롭게도 사랑제일교회 신도들의 대거 참여가 예상되는 주말 도심 집회가 끝난 다음 날입니다.

참다못한 자녀들이 따져 물었습니다.

[A 씨 자녀: 제가 아까 모시고 가는데, 왜 진료를 받지 말라고 하셨어요? 목사: 진료를 받지 말라는 게 아니고, 굳이 보건소 가지 말고 아프시면 일반 병원 가시라는 거예요.]

[A 씨 자녀: 며칠 참았다 가시라 그렇게 말씀하셨잖아요. 그거 방역법 위반인거 모르세요? 목사: 뭔 위반이요? 일반 병원 가요, 일반 병원.]

자녀의 지적이 맞습니다.

의심증상이 있으면 바로 검사받고 자가격리하라는 게 정부의 방역수칙인데, 목사는 이를 무시했습니다.

교인 건강은 뒷전인 듯한 태도.

목사의 의도는 무엇이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취재기자 : 안윤학
영상편집 : 오훤슬기
그래픽 : 김경민
자막뉴스 : 육지혜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