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25,955명완치 23,905명사망 457명
검사 누적 2,552,264명

열정적으로 '원격 수업'하는 91세 대학 교수 화제

SNS세상 2020-09-25 11:35
열정적으로 \'원격 수업\'하는 91세 대학 교수 화제
Julia Krohn Mechling
AD
91세 교수가 원격 수업으로 학생을 가르쳐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미네소타 세인트 토마스 대학교수 찰스 크론은 50년 넘게 영문학 교수로 일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당분간 강의실에서 학생을 만날 수 없게 됐다.

대학 방침에 따라 크론 교수는 원격 교육을 시도하려 했지만 자택에 있는 컴퓨터에 문제가 있어 원격 수업을 진행할 수 없었다. 크론 교수는 딸 줄리아 크론과 함께 텍사스에 당분간 머무르며 원격 수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지난 1일, 아버지의 열정적인 원격 수업을 본 줄리아는 크게 감동을 해 그 모습을 사진 찍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많은 네티즌이 90대 노교수가 '원격 수업'과 같은 새로운 방식으로 학생을 가르치는 모습에 찬사를 보냈다. 게시물은 3만 번 가까이 공유됐으며 6만 3천 개의 '좋아요'를 받았다.

줄리아는 페이스북 게시물에서 "아버지가 호머의 오디세이를 가르치는 것을 보는 건 선물과 같다. 그는 지난 수십 년 동안 이를 가르쳤지만 마치 처음인 것처럼 열정적으로 가르쳤다. 학생들은 운이 좋다"라고 말했다.

미국 방송 프로그램 '굿모닝 아메리카'에 따르면, 크론 교수의 사진에 댓글을 단 사람 가운데는 그가 처음으로 교수로 일했던 1960년대에 크론으로부터 영문학을 배웠던 학생들도 있다고 알려졌다. 학생들은 학교에 대해 대부분 잊었지만 크론 교수는 기억한다고 밝혔다. 그의 학생이었다고 밝힌 한 중년 남성은 "그는 내 첫 대학교수였다. 나는 두 학기 연속으로 그의 수업을 듣는 축복을 누렸다"고 말했다.

줄리아는 방송에 출연해 "아버지는 원격 수업을 하면서도 여전히 똑똑하고 빠르게 수업했다. 사진을 찍을 수밖에 없었던 아름다운 모습이었다"고 밝혔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