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국내 발생현황
확진 127,309명완치 117,423명사망 1,874명
검사 누적 9,105,771명

[자막뉴스] 뇌 손상 치료 길 열렸다...국내 연구진 처음 확인

자막뉴스 2021-04-17 15:15
AD
뇌혈관 일부가 막히거나 터지는 뇌졸중 환자는 생명을 건지더라도 후유증을 앓습니다.

뇌 신경세포가 죽으면서 언어나 운동 능력에 문제가 생기는 겁니다.

현재 확실한 치료법은 없고 재활치료로 기능 일부를 되살리는 것에 집중하는 게 최선입니다.

KIST와 경북대 공동 연구진은 뇌세포가 손상을 입으면 자가 회복을 돕는 특수한 단백질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주변에 있던 신경세포가 더 많은 연결부위를 만들도록 하는 '헤빈-칼시온'단백질 결합입니다.

그런데 뇌가 손상돼 염증이 생기면 특수 효소가 나와 회복을 돕는 단백질이 만들어지는 것을 차단한다는 것도 추가로 확인했습니다.

뇌의 자가 회복을 방해하는 효소를 억제하는 물질이나 방법을 찾는 것이 연구진의 다음 목표입니다.

뇌 손상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길을 제시한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인 '세포 사멸과 분화'에 실렸습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촬영기자ㅣ최영욱
자막뉴스 제작ㅣ이 선 에디터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AD
AD
AD
알려드립니다
광고닫기버튼